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34명

[독어유머] 19 금   

Storch_Kind_g_4uKt7csm.jpg
Bild : atelier.ch


Anlässlich der Geschichte mit Adam und Eva
fragt ein 13-jähriger Junge seinen Vater :
"Sag mal, Vater, wie bin ich eigentlich geboren worden?"

"Na ja", antwortete der Vater,
"der Storch hat dich aus dem großen Wasser geholt,
zu Mutter ins Bett gelegt und sie fest ins Bein gepickt.
Deshalb hat sie geblutet und musste
über eine Woche im Bett bleiben."

Um es genauer zu erfahren, fragt der Junge auch seine Mutter:
"Sag mal, Mutter, wie bist du eigentlich geboren worden
und wie bin ich geboren worden?"

Seine Mutter erzählt ihm dieselbe Geschichte,
woraufhin der Junge, um wirklich alles zu erfahren,
auch noch zu seinem Großvater geht.

"Sag mal, Großvater, wie bist du geboren worden
und wie ist deine Tochter geboren worden?"
Zum dritten Mal hört er die gleiche Geschichte.

Abends schreibt er in sein Tagebuch :
"Nach gründlichem Sammeln von Informationen muss ich feststellen,
dass in unserer Familie während dreier Generationen
kein Geschlechtsverkehr stattgefunden hat."


--- aus dem Tagebuch von A. M. Frank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09 9년전 추천추천 2

126.gif난 또 저기 바바리아 산골에 있는 시윤이네 얘긴줄 알았져...ㅎㅎㅎ

1601458222_b95b73a9_00004137.gif




 
 
목로주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1 (수) 15:06 9년전
113.gif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1 (수) 22:56 9년전
105.gif

으런덜은 우째 이리 어리석은지...
주소 추천 0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1 (수) 15:16 9년전

17.gif 이건 12금도 아니구마~~~ 요즘은 3학년 때 다 끝내뿌리립니더~~~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1 (수) 22:49 9년전
34.gif

뿌리립니더~~~ 이거 독일어로 번역해 주세요~~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09:24 9년전

어떤 분이 전화로 한바탕 해대셔서,
헐 수 없이 쪼까 한국말루 써 놓습니다.
요새 시윤이 욕 먹기 바빠요... 엉엉

---------------------------------

기리니끼리 열세 살짜리 아해가 성경공부 시간에
아담과 하와 얘기를 듣고 갸우뚱했습니다.

"엥, 사람이 흙으로 만들어진 거라구? 엥? 엥?"

집으로 돌아온 아해 (편의상 길동이라구 합시다.),
궁금증을 못이겨 아빠한테 묻습니다.

"아빠, 나 어떻게 태어났어?"

"응, 저어, 그러니까~~ 거시기...
이것 참 어떻게 설명해야 허나...
아, 맞어. 황새가 말이지, 경회루 앞 연못에서
너를 건져다가 엄마 옆에 갖다 놨어.
게다가 부리로 엄마 다리를 콕콕 찍어 놔서
피가 철철 흐르게 만들구...
엄마는 너무 아파서 며칠간 자리에서 일어나지도 못했단다."

궁금증이 풀리기는 커녕, 더 오리무중~~
길동이는 엄마한테 확인하러 갑니다.

"엄마, 대체 엄마는 어떻게 태어난 거야? 나는?"

그런데 엄마도 아빠랑 비슷한 말을 하네요.
"나는 황새가 안압지에서 건져 왔구, 너는 경복궁 연못에서 건져 왔어."

'그러니까 사람은 흙으로도 만들어질 수 있고,
물고기처럼 연못에서 끄집어낼 수도 있는 거였군.
그럼 할아버지는 대체 어디서 왔을까?'

길동이는 할아버지에게 확인하러 갑니다.

"할아버지는 어디서 어떻게 태어났어요? 그리고 아빠랑 나는요?"

"음... 네 아빠는 황새가 향원정 못에서 건져 왔구,
너는 경회루 앞 연못에서 건져 왔구,
나는 아마 강원도 산골 깊숙한 호수에서 건져 냈을 걸..."

그날 저녁, 길동이의 일기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적혔습니다.

"오늘 우리 홍씨 가문에 대해 철저히 조사했다.
참으로 실망스럽게도, 우리 홍씨 가문에서는 3  대에 걸쳐,
인류 보존을 위한 본능이 철저히 무시되었음이 밝혀졌다."

주소 추천 0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09:37 9년전

왜 잘 나가다가 끝에가서 꼭 샛길 이여유???

마지막 부분의 원본은 이렇습니다

" 우리 나씨가문을 철처히 조사한 결과 3대째 밤일이 없었다는 사실이 확인 되었다"


참.. 하와가 누기여유??? 에바의 여동생???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09:47 9년전
96.gif

아담의 짝 이름...
하와, 해와, 에바, 에파, 이브... 등등으로 불립니다.
한국에서는 하와라고 하는 것 같아서리...

저는 홍길동은 알지만 나길동은 모르거든요...
아무리 미미모나님 옛 애인 이름이 홍길동이었다지만... ㅋㅋㅋ

41.gif =333 =33

주소 추천 0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09 9년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126.gif난 또 저기 바바리아 산골에 있는 시윤이네 얘긴줄 알았져...ㅎㅎㅎ

1601458222_b95b73a9_00004137.gif



주소 추천 2
          
          
 
 
Hainerwe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07 9년전
"인류 보존을 위한 본능"?
"밤일"?
아니, 두 분은 왜 세트로 샛길을 타세요?
두 분 사돈지간이세요?

여기 19금 맞네요.
주소 추천 0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10 9년전

형제지간 인디유~~~~~  127.gif
주소 추천 0
                    
                    
 
 
Hainerwe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14 9년전

아, 길동이랑 시윤이랑 모나랑 한 식구?
그러면 홍, 나, 미미는 어떻게...

주소 추천 0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20 9년전
아~ 그 그림같이 아름다운신 홍나미님요???

그 분은 우리집에서 도우미 하시는디.... 순대도 직접 만들더라구요.. ㅎㅎㅎ
주소 추천 0
                         
                         
 
 
Hainerwe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26 9년전
며칠 전에 우리 콤마 배웠잖아요? 

순대 얘기는 염장과입니다. 지르는 염장.
주소 추천 0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29 9년전

하... 난 또 너무 아름다운 분의 이름을 부르려다보니  한숨에 못하시는 줄 알았죠...ㅎㅎㅎ

홍, 나, 미미 는 순대회사 CEO 들 이십니다..^^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13 9년전
37.gif

예, 사돈 맞습니다.

두어 달 전에 미미모나님이 바바리아 숲 근처에
무진장 넓은 땅을 사셨거든요,
그때 과식도 하지 않았는데 왜 소화가 그리 안되던지...

앗, 이건 사촌 얘긴가...??
주소 추천 0
                    
                    
 
 
Hainerwe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15 9년전
형제와 사돈이 동의어였군요!!!
주소 추천 0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17 9년전

그란디요.... 얼마전부터 누가 그 땅에 고양이를 풀어놓는다는 소문이 있어서 그 동네에서 누가 소화제를 사 먹었는지 조사중 이거랑요... ㅎㅎㅎ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20 9년전
34.gif

조오기 위에서 방방 뛰는 친구는
Hainerweg 님 댁에서 온 거 겉은디...
Ha....se.....

그럼 미미님과 Hainerweg 님, 두 분도 친척이신가요?
주소 추천 0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22 9년전

요즘은 이웃도 사촌 이라던디.... 우리 사촌 맞져???

주소 추천 1
                         
                         
 
 
Hainerwe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28 9년전
예, 맞아요. 우리는 사촌입니다.

그런데 나시윤님은 se를 어디서 가져오셨나요?

또 저만 형광등이죠?
주소 추천 1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30 9년전
92.gif

옙!

95.gif =333 =33
주소 추천 0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31 9년전

저도 지금 그걸 곰곰히 생각중 이었습니다.. 가끔 나슌님이 엉뚱하셔서리.... (얼마전에 한 몇킬로 빼셨다더니 다 뻥 이었나봐요..)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37 9년전
28.gif

여하튼 이웃이 사촌인 건 맞습니다.

우리 왼쪽 이웃 아자씨가
메르체데스 야레스바겐을 샀거든요,
그랬더니 딱 한 달 뒤, 오른쪽 이웃 아자씨가
공장에서 막 뽑아낸 베엠베를 사더라구요.

얼마나 속이 뒤집혔으면...

그 사촌 사이에 제가 끼어 있어서
그나마 골목 평화가 유지됩니다. 흐흐
주소 추천 0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0:39 9년전

와... 그럼 나슌님은 하루는 메르체데스 하루는 베엠붸 타겠네여... 넘 좋겠당~ 나도 그런 사촌 있으면 을매나 좋을까....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1:44 9년전
34.gif

길동이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홍길동을 독일어로 번역하면 어떻게 되는지 아세요?
독일에 Mustermann 이란 가문이 있습니다. ^^

Max Mustermann (홍길동)
Erika Mustermann (홍길순)
주소 추천 1
     
     
 
 
Hainerwe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2:18 9년전

너무 웃겨요!!!

Mustermann은 한국에서 홍씨에 돌림자가 길이군요.
그럼 Max와 Erika의 동생 Michael은 홍길식?

주소 추천 1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2:36 9년전
36.gif

Evelyn Mustermann 은 홍길숙
주소 추천 0
               
               
 
 
Hainerwe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2:41 9년전
그럼 이들 중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아이는 우리 길동이 뿐인가요?
아니면 다?
주소 추천 1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2:55 9년전
29.gif

고전 시간입니다.

제 고등학교때 담임 선생님 별명이 '난이' 였어요.
'못난이' 를 줄인 말이었죠.

오락 시간에 저희 개구 클럽에서 '개그' 를 준비했습니다.
물론 담임 선생님을 verarschen 하기 위한...

------------------

난이가 점점 자라 8 세 되매,
어벙이 과잉하야 하나를 갤쳐 주면 열을 까묵으니
애비된 자로서 어찌 심란치 않을 소냐...

하루는 아내를 불러 따져 가로대,
"실내는 어찌하야 저런 아해를 낳았는다?
앞으로는 나를 애비라 부르지 말고,
난일이를 엉아라 부르지 못하게 하라."

이후로 난이에게는 평생 호부호형이 금지되었다더라...

----------------------

너무 길어서 도입부만 썼습니다.

담임 선생님은 아무 것도 모르고
너무너무너무 유쾌하게 웃으셨습니다.

주소 추천 1
                         
                         
 
 
Hainerwe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3:08 9년전
어벙도 과잉 할 수 있군요.
예전에 학교 다닐 때 말썽만 피운 사람들 졸업하면 독일로 보내지나 봐요.
그 클럽 회원들 지금 다 독일에 있죠, 착한 학생들 괴롭히면서?
주소 추천 0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3:23 9년전

7.gif으흑~ 그게 한국형 "죄와벌" 인가봅니다...
주소 추천 0
 
 
fatamorg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0-07-22 (목) 13:45 9년전
다들 어디들 계시나 했더니 이 깊숙히 놓인 방에 모여 이야기 꽃을 피우고 계셨군요. 나시윤님, 목로주점님, 미미모나님, Hainerweg 님. 모두 안녕하시지요?
주소 추천 0
 
 
wossl9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6-08-28 (일) 15:23 3년전
정말 웃기네요
주소 추천 0
Home  > 독어유머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1 독어유머 Assoziationsketten 1 밀라뷰롱타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9-29 2979
140 독어유머 1Lexika (Wortspiel) 5 snook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4-07 4072
139 독어유머 사무실게임 Mut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13 7390
138 독어유머 Der Wiskey Mixer Mixt Wis… 1 Johnny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18 5034
137 독어유머 2중국의 교통부 장관 이름.. 3 새야새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04 8032
독어유머 19 금 33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7-21 11584
135 독어유머 1아저씨 한번만 봐주세요 1 뮤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02 7270
134 독어유머 구멍가게에서 (표절 Wortspiel) 2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04 6681
133 독어유머 꽃가게에서 (Wortspiel) 6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1-30 7089
132 독어유머 Humorprüfung 7 Wolkenbru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16 6553
131 독어유머 Die Umfrage der UNO 28 Wolkenbru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12 6391
130 독어유머 in sein Bett 6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11 6302
129 독어유머 Schweinefleisch Wolkenbru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05 5694
128 독어유머 Ponitus Pilatus 10 Wolkenbru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05 5528
127 독어유머 Scheiss Japaner! 6 snook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1-28 6986
126 독어유머 2자전거 (Wortspiel) 7 snook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22 7775
125 독어유머 Tagesschau-Versprecher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11 4576
124 독어유머 다스베이더... 이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6-12 5860
123 독어유머 28독일 유머... 임재은 이름으로 검색 03-01-16 13658
122 독어유머 12숙녀의 변덕 1 자유로니 이름으로 검색 02-09-08 7987
목록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