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30명
[독어문답] 실생활에서 독일어를 사용하면서 궁금한 점들을 묻고 답하는 곳입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것이 이곳의 대원칙입니다. 모두 알아서 대신 해달라는 식의 글은 무통보삭제됩니다. 작문 관련 질문도 가능한 스스로 작문한 것을 제시하면서 먼저 성의를 보이세요. 또 특정인에게 무리한 요구나 귀찮게 하는 행위를 삼갑시다.

지시대명사 어미 변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CommonSens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264회 작성일 21-12-08 02:53

본문

Eltern, die viel mit ihren Kindern reden oder ihnen vorlesen, fördern deren Ausdrucksfähigkeit.

위 문장에서 fördern 동사는 Akkusativ과 결합하여 '~을 촉진한다'는 의미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deren이 Ausdrucksfähigkeit에 대한 2격 지시대명사로, 앞에서 언급된 Kinder을 대체하여 표현하는 것도 이해가 갑니다.

허나 deren 대신에 소유대명사로 표현해보자면, Kinder은 복수로 나와있으니 ~~~, fördern ihre Ausdrucksfähigkeit 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ihre인 이유는 '아이들'이 복수, fördern 동사가 4격 지배, Ausdrucksfähigkeit가 여성인 이유들 때문입니다.

<본 질문>
그래서 동사 다음에 4격이 오는 게 되게 자연스러운데 deren 으로 2격을 쓰니 문법적으로는 이해가 가지만... 무언가 어색한 느낌이 납니다. 그럼 지시대명사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앞의 동사가 어떤 격을 필요로 하는 지에 상관하지 않는 건가요...?
추천0

댓글목록

호프만복근님의 댓글

호프만복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일단 저기서 deren은 단독으로 대명사로 온게 아니라 소유관사로 와서 Ausdrucksfähigkeit를 꾸며줍니다. 일반적인 소유관사로 바꿔도 말이 되는데, 그랬다면 ...födern ihre Ausdrucksfähigkeit. 가 되었겠죠. 다만 지시대명사를 소유관사로 쓰면 바로 앞의 것을 지칭한다는 지칭성이 강해집니다.

질문하신 부분은 소유관사를 배울때 많이들 햇갈리는 부분인데요, 바로 소유관사가 2격이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소유관사 자체는 격이 없습니다. 소유관사는 항상 그렇게 생겼고, 어미가 이게 꾸며주는 명사의 성과 격에 따라 바뀌는 것입니다.

즉 ihre Ausdrucksfähigkeit 를 놓고 "소유대명사 ihre를 썼으니 2격인가요?"라고 물어보시는 분이 계시는데, ihre는 격이 없고, Ausdrucksfähigkeit가 1/4격이며, 이에 맞춰 ihr- 뒤에 e가 붙은 것입니다.

이와 똑같이
deren Ausdrucksfähigkeit에서도 Ausdrucksfähigkeit가 4격이며, deren은 격이 없습니다.


다만 뒤에 오는 명사에 따라 어미가 변화하는 일반적인 소유관사와는 달리, deren 및 dessen, derer는 소유관사로 쓰여도 어미변화를 하지 않습니다. 이점에서는 "앞의 동사가 어떤 격을 필요로 하는 지에 상관하지 않는다"는 말이 맞습니다.

독어문답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418 sal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5-04
9417 욕망의흑염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4-29
9416 후르르팝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7 04-26
9415 miauri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1 04-24
9414 츤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4-23
9413 Geduldig2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4-22
9412 한국두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4-21
9411 욕망의흑염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04-18
9410 욕망의흑염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04-12
9409 Hallöch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4-11
9408 봉봉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4-08
9407 kami11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04-02
9406 보통Man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4-01
9405 츤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4-01
9404 해피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3-28
9403 kami11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3-27
9402 kami11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3-27
9401 kami11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3-21
9400 kami11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3-21
9399 kami11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3-21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비번분실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