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65명
[독어문답] 실생활에서 독일어를 사용하면서 궁금한 점들을 묻고 답하는 곳입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것이 이곳의 대원칙입니다. 모두 알아서 대신 해달라는 식의 글은 무통보삭제됩니다. 작문 관련 질문도 가능한 스스로 작문한 것을 제시하면서 먼저 성의를 보이세요. 또 특정인에게 무리한 요구나 귀찮게 하는 행위를 삼갑시다.

'겨우' 를 독일어로 어떻게 말하나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Hallöch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253회 작성일 21-12-02 17:32

본문

안녕하세요 :)
추운 겨울동안 몸조심하시길 바랍니다 :)

궁금한 표현이 있습니다.
독일어로 '겨우'라는 말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요?

예를 들자면
'나 이 치마 진짜 겨우 발견했어!'
'나 그 기차 (늦지 않고) 겨우 탔어'
이런 표현으로 쓰일 때 독일어로 어떻게 말해야 할 지 궁금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추천0

댓글목록

호프만복근님의 댓글

호프만복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겨우"란 말은 여러가지 의미가 있는데요,
"어렵게 힘들여"
"가까스로"
"고작"
등입니다. 다 의미가 다르죠.

1. 치마 예문처럼 "어렵게 힘들여"의 경우 1대1의 번역은 잘 생각이 나지 않네요.

치마를 찾는게 어렵고 힘들었다는 걸 어필하고 싶으면
Es war nicht ohne, diesen Rock zu finden!
이게 어울려보이고,

어려웠지만 찾았다! 라는 기쁨을 어필하고 싶으면 베를린사람님 답처럼
endlich (드디어) 를 쓰는것도 좋아보입니다.

뉘앙스가 좀 다르죠.


2. 기차 예문처럼 "가까스로"인 경우 "gerade noch" 정도?
Ich hätte den Zug fast verpasst! 못탈뻔 했다
Ich habe den Zug gerade noch erreicht. 가까스로 탔다
같이..


3. 질문엔 없었지만 "고작"의 경우에는 nur나 bloß가 어울려보이고요.

  • 추천 3

우연님의 댓글

우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겨우"를 위 호프만복근의 답변처럼 "어렵게 힘들여"나 "가까스로"라는 의미에서 쓸 때 일상어로 knapp도 자주 사용합니다.
예를 들어,
나 시험에 겨우 통과했어. Ich hab die Prüfung knapp bestanden.
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Hallöchen님이 질문에 예를 든 두 문장에서 "겨우" 대신 "어렵게 힘들여"를 쓰면
'나 이 치마 진짜 어렵게 힘들여 발견했어!'
'나 그 기차 (늦지 않고) 어렵게 힘들여 탔어' 에서처럼
조금 어색하듯 이 두 문장에는 knapp은 잘 어울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 추천 1
독어문답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367 별조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12-13
9366 별조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12-08
9365 CommonSens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12-08
9364 CommonSens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12-07
9363 CommonSens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12-07
9362 CommonSens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2-07
9361 해피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12-06
9360 kat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12-03
열람중 Hallöch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4 12-02
9358 CommonSens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12-02
9357 즐거운주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12-01
9356 대니얼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12-01
9355 CommonSens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2-01
9354 CommonSens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12-01
9353 CommonSens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5 11-30
9352 해피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11-28
9351 ross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8 11-26
9350 별조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11-22
9349 별조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11-22
9348 독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11-17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비번분실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