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72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사전읽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세훈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11.♡.230.62) 조회 3,763회 작성일 02-01-15 11:16

본문


사전읽기

권세훈(독문학)



누구에게나 안온했던 기억이 있다.
고단한 아침
세면기위로 방울지는 코피에 대책없이
고개를 젖히면
그 언젠가 어머니가 건네준 따뜻한 세숫대야에
담벼락밑 장미 한 잎이
살짝 몸을 풀던 모습이 보이고,
밤을 잃은 야만의 거리에 서서
늘 그렇듯 뒤돌아보지 않는 그녀를 오래 전송하며
잠시 눈을 감으면
내리는가 싶으면 그치고 그치는가 싶으면 또 펑펑이던
함박눈에 덮힌 밤을 꿈꾼다.
그렇게 내린 눈이 덧버선처럼 두 발을 감싸도록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걷곤 했다.

도시라는 창고에 밀실이 아무리 늘어난다 해도
그 어느 한 귀퉁이에 거꾸로 꼽힌 우리말 큰사전을 본 사람이라면
파본이라는 스템펠을 애써 무시하며 첫 장을 넘기게 된다.
그래서 누국가가 밑줄그어 놓은 첫 단어와 만난다.
시간의 줄넘기.

추천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0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5392 01-16
29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5271 01-16
28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5417 01-16
27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5339 01-16
26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4947 01-16
25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5294 01-16
24 시소설 고스라니 이름으로 검색 5226 01-16
23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4326 01-16
22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3976 01-16
21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4086 01-16
20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3975 01-16
19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4147 01-16
18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3584 01-15
17 시소설 !!!!!!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4082 01-15
16 시소설 정성수 이름으로 검색 3580 01-15
열람중 시소설 권세훈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3764 01-15
14 시소설 정진석 이름으로 검색 3956 01-15
13 시소설 정진석 이름으로 검색 3979 01-15
12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3818 01-15
11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3983 01-15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