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87명
[유학일기] 일기·수필·문학 - 유학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사는얘기 이렇게 친절한 독일 분도 계셔서 감동 받았어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kumara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4,387회 작성일 23-04-30 13:04

본문

안녕하세요.

독일에서 유학중인 유학생이에요.

독일어도 아직 멀었고, 아무래도 마트나 식당 등 공공장소에 가면 서투른 독일어 때문에 아직도 긴장 상태랍니다.

베리에서 친절한 독일분들에 대한 경험담도 읽은 적이 있었는데 저는 아쉽게도 아직 그런 적은 없었어요.

아무래도 독일 사람들에 대해 차갑고 냉정하다는 편견을 어느 정도 가지고 있었던 게 사실인데요.


예기치 못하게 어제 그런 편견을 깨준 일을 경험하게 되었네요.

운동을 마치고 휴일 연휴를 대비해 평소보다 장을 좀 많이 봤네요. 늘 그랬듯 셀프 계산대에서 바코드를 다 읽고 카드를 긁었는데, 평소보다 물건을 많이 사서 그런지 결제 유효시간이 경과해 계속 결제가 안되더라고요.


물건도 너무 많아서 처음부터 다시 태그할 엄두가 안나서 당황해하고 있는데, 마트 유니폼을 입으신 독일 아저씨가 급하게 어딜 가시는 걸 보고 무리하게 도움을 요청했어요.

"죄송한데, 계산하는 데 문제가 있어요."

"현금 없어요?"

"네... 은행에 가서 뽑아와야 되요."


그러자 아저씨가 얼마나 걸리냐고 물어보셨고 제가 십분 정도 걸린다고 하자,

셀프 계산대 위에 늘어놓은 제 물건 중 냉동피자를 보시고, 저건 그사이 냉동실에 넣어두는 게 좋겠다고 하시며

제가 계산대의 물건을 다시 장바구니에 넣는 걸 같이 도와주셨어요.


제가 독일어가 초보 수준이라 천천히 또박또박 얘기했는데, 제가 한 말을 그대로 찬찬히 들으시고는 너무도 친절하게 도움을 주셨어요. 현금을 뽑아와야 하는 상황이라 제대로 감사인사도 못 드리고 이따 보자고 하고 후다닥 돈을 뽑아 와서 보니, 아저씨는 안 계시고 제 물건은 장바구니에 담겨서 셀프계산대 옆에 잘 있었습니다.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들었네요.


이런 독일분도 계시구나 하고 진심 감동했네요. 사실 제가 도움 요청했을 때 그분도 급하게 어디 가시는 중이었는데, 그 분으로 인해저도 바빠도 예기치 못하게 누군가의 도움 요청을 받아 줄 한평 정도의 마음의 여유는 갖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평소처럼 카드가 문제 없이 긁혔으면 이런 경험도 못했겠지요? 아무튼 너무 감사하고 감동이어서 이렇게 글을 남겨봅니다.

앞으로도 혹독한(?) 독일 라이프가 계속 되겠지만, 그럴 때마다 이런 분도 계셨다는 걸 잊지 않고 살아가야겠어요 ㅎㅎ




추천5

댓글목록

Koltep님의 댓글

Koltep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도 지내면서 일 열심히하는 분들은 많이 만나봤지만(아주 단호하죠.ㅎㅎ 규정이 이래서 절때 안돼! 요런느낌?),  해꼬지를 하거나 쓸때없이 화를 내는 경우는 거의 못본것 같아요. 그 외에는 아주 롤러코스터인 것 같지만요 ㅋㅋ 가끔 주정뱅이 분들이 귀에대고 시끄럽게 말하던지 아니면 너무너무 조용하거나요.ㅎㅎ 그게 처음엔 적응하기 너무 힘들었던 것 같아요. 앞으로도 좋은분들 많이 만나시고 여유롭게 잘 지내셨으면 해요 :)

  • 추천 2

nils님의 댓글

nils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독일도 워낙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섞여 사는 나라다보니
'독일 사람'에 대한 스테레오 타입이 통하지 않을 때가 많은 것 같아요ㅎㅎ
저도 힘든 일 여러가지 겪고, 독일 사람들과 마음 터놓고 친해지기 쉽지 않다는 생각을 아직도 하지만...
마음 써줄땐 확실하게 마음 써주는 사람들이더라구요ㅎㅎ

  • 추천 1
[유학일기] 일기·수필·문학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509 유학일기 Gentilly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0 05-26
2508 사는얘기 뉴뉴핀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5 05-17
2507 사는얘기 날날잊어버려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4 05-13
2506 사는얘기 mini0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5 05-12
2505 유학일기 아호아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0 05-02
2504 사는얘기 nils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5 02-21
2503 사는얘기 kumara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58 02-03
2502 사는얘기 가고싶다아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1 01-23
2501 사는얘기 Kookdas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9 01-13
2500 사는얘기 멘톨껌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3 01-12
2499 사는얘기 mini0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4 11-27
2498 사는얘기 oioioioioi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73 11-13
2497 유학일기 Cool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06 10-18
2496 사는얘기 짜이한잔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1 09-15
2495 유학일기 물고기안녕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6 08-15
2494 사는얘기 Rekiel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4 07-26
2493 유학일기 Gentilly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2 07-25
2492 사는얘기 멘톨껌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05 05-24
2491 유학일기 Gentilly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3 05-22
열람중 사는얘기 kumara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88 04-30
게시물 검색
이용약관 | 운영진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비밀번호분실/재발급 | 입금계좌/통보방법 | 관리자문의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