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203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유학일기] 직장에서 살아남기.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토목공학 석사 동시에 조그마한 회사에서 Ingenieurbüro 로 Werkstudent 일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언어를 배울때는 문법과 듣기로 고생을 하였고, 테스트다프 붙고나서 대학교에 갔을 때는 교수님 필기체와 이해하는데 고생을 하였으며, 지금 현재 일하고 있는중에서는 맞춤법과 전화통화로 고생을 하고 있습니다. 감리와 감독이 주 업무 인지라 전화통화는 물론 이메일도 엄청나게 쓰고 있는데요. 항상 시니어 매니져가 맞춤법같은건 정정해 주곤 하지만, 항상 7년째 살면서 아직도 누가 독일어를 고쳐준다는게 썩 좋은일은 아니더라구요. (매니저는 항상 문법은 맞는데, 이렇게 쓰는게 더 좋을 것 같다며 첨삭을 해줍니다) 독일에서 직장 선배님들은 어떻게 이메일을 쓰시는지 전화통화는 어떻게 연습하였는지 궁금합니다. 현재 일한지가 8개월밖에 되지 않아 경험이 없어 고생하는거다 이렇게 자기위로를 삼고 있습니다.
조언 부탁드리고,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ADJ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1-29 (금) 14:27 9일전 추천추천 1
비슷한 분야네요. 저는 독일에 온지 5년이되지 안았고 한국에서 졸업후에 독일에서 건축사로 일하고 있어요. 전화나 문자 감리 등의 업무에 하는데 있어서 독일어가 어렵긴 합니다. 특히 현장 감독관과 전화상으로 협의를 볼때면 늘 긴장을 많이 하게 되고 서로 위치가 팽팽한 기싸움을 할수 벆에 없기 때문에 더 힘든거 같습니다. 대략 2년 정도 일을하는동안에 같이일하는 동료분이 메일을 고쳐 주셨어요. 그래서 엄무용으로 사용하는 문장이나 용어들 코렉튜어등을 청음에는 철을 해놓았어요. 4년차인 지금은 거의 사용하지안아요. 제 독일어가 완벽해서가 아니라 딱히 필요한 문장을 찾아서 복사하는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더군요. 지금은 그냥 틀리면 틀리는데로 스트레스 받지안고 자신감있게 말하는게 중요한거같더라구요. 전화통화도 많이할때는 하루에 20번도 해야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전화 하나 하나에 스트레스 받으면 일을 할수가 없는거 같습니다. 그냥 그렇게 사는데 독일사람들 중에 딱히 불편해 하는 경우는 많이 없는거 같아요.
오히려 처음에 문장을 긴장해서 말할때가 상대방이 힘들어 했습니다. 그리고 통화를 하면서 협의본 내용들은 사실 중요합니다. 본인이 갑의 위치인지 을에 위치인지를 파악한뒤 상대방한테 방금 통화내용을 메일로 작성해서 확인 내용을 보내달라고 하시는것도 중요합니다. 공무원과 협의시에는 방금 통화내용에관해서 메일로 직접 작성해서 확인메일을 보내는게 중요합니다.
그럼 화이팅

 
 
ADJ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1-29 (금) 14:27 9일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비슷한 분야네요. 저는 독일에 온지 5년이되지 안았고 한국에서 졸업후에 독일에서 건축사로 일하고 있어요. 전화나 문자 감리 등의 업무에 하는데 있어서 독일어가 어렵긴 합니다. 특히 현장 감독관과 전화상으로 협의를 볼때면 늘 긴장을 많이 하게 되고 서로 위치가 팽팽한 기싸움을 할수 벆에 없기 때문에 더 힘든거 같습니다. 대략 2년 정도 일을하는동안에 같이일하는 동료분이 메일을 고쳐 주셨어요. 그래서 엄무용으로 사용하는 문장이나 용어들 코렉튜어등을 청음에는 철을 해놓았어요. 4년차인 지금은 거의 사용하지안아요. 제 독일어가 완벽해서가 아니라 딱히 필요한 문장을 찾아서 복사하는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더군요. 지금은 그냥 틀리면 틀리는데로 스트레스 받지안고 자신감있게 말하는게 중요한거같더라구요. 전화통화도 많이할때는 하루에 20번도 해야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전화 하나 하나에 스트레스 받으면 일을 할수가 없는거 같습니다. 그냥 그렇게 사는데 독일사람들 중에 딱히 불편해 하는 경우는 많이 없는거 같아요.
오히려 처음에 문장을 긴장해서 말할때가 상대방이 힘들어 했습니다. 그리고 통화를 하면서 협의본 내용들은 사실 중요합니다. 본인이 갑의 위치인지 을에 위치인지를 파악한뒤 상대방한테 방금 통화내용을 메일로 작성해서 확인 내용을 보내달라고 하시는것도 중요합니다. 공무원과 협의시에는 방금 통화내용에관해서 메일로 직접 작성해서 확인메일을 보내는게 중요합니다.
그럼 화이팅
주소 추천 1
     
     
 
 
OKB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1-29 (금) 21:26 8일전
친절한 답변 감사합니다. 도움 많이 됬네요 :)
주소 추천 0
 
 
나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1-29 (금) 16:17 8일전
Adjin님이 잘 써주셨네요. 전 여기서 건축 공부하고 지금 7년차 직장인입니다. 그동안 회사를 두번이나 옮겼는데 회사마다 좀 달라요. 괜히 조그만 회사의 경우는 남한테 책잡히면 안 된다고 사장이나, 매니저급이 일일이 토시하나까지 간섭하고 코렉투어 하더군요. 좀 질릴만큼.. 근데 좀 괜찮고 큰 회사의 경우엔 외국인이라는 것도 어느정도 이해해주고 뜻만 통하면 크게 문제가 되진 않았어요. 전화도 마찬가지고요. 여전히 전화로 통한 일처리는 힘들지만 경우에 따라서 이메일로 확인작업을 하게 되면 좋고요 차차 나아집니다. 너무 주눅들지 마세요. 님은 그냥 알바생이나 마찬가지니까요.
주소 추천 0
     
     
 
 
OKB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1-29 (금) 21:28 8일전
친절한 답변 감사합니다. 저도 그냥 알바생들이 하는 일을 하면 좋겠지만, 회사에 인력이 없어 주로 보통 엔지니어들이 하는 일을 맡아서 하기 때문에 부담이 되는건 어쩔 수 없는거 같아요. 그래도 경험치는 많이 쌓이니깐, 지금까지 하던대로 해야겠네요.
주소 추천 0
 
 
토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1-29 (금) 20:17 8일전
너무 기죽지 마세요 충분히 잘하고 계실겁니다 저는 16년째 살고있는데도 중요한 이메일 쓸때는 혹시몰라서 동료한테 체크받아요
주소 추천 0
 
 
76gj9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1-30 (토) 07:43 8일전
회사나 동료가 이해심이 많으면 해주겠는데 그렇지 않으면 좀 힘들죠.
클라이언트에게 보내는 메일이나 통화는 제 직원에게 사실 맡깁니다. 어다르고 아다르듯이 이런거 하나라도 어감이나 인상이 중요하거든요. 쓰는 시간상 모국어분에게 시키죠. 물론 회사는 번거롭죠.
모국어가 아닌 외국인이 팀장 매니저가 되기 힘든이유이기도 하고요.
주소 추천 0
Home  > 유학일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유학일기 직장에서 살아남기. 6 OKB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29 1529
2413 유학일기 1석사 첫 학기, 이대로 괜찮은가.... 괜찮을… 6 jajahah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26 1119
2412 사는얘기 외국인청에서 일보기가 싫습니다. 13 인생금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20 2610
2411 사는얘기 1작센친구 사투리 3 인생금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20 732
2410 사는얘기 10휴가, 이혼, 하안거 6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16 2305
2409 사는얘기 3독일에서 운전면허 따기 너무 어렵습니다. 8 Taucherma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07 2436
2408 사는얘기 돈 없이 박사 공부 - 하는 게 맞을까요 9 슈비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07 2125
2407 사는얘기 독일애?인지 다짜고짜 훈계라...어이가없네요.… 2 DAdad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03 1922
2406 사는얘기 뭔가 답답하네요... 1 도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29 1272
2405 사는얘기 혹시 미대유학하신분중에 후회하시는분있나요? 2 갸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22 1813
2404 사는얘기 독일 친구와 친해지기... 4 jutju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18 2140
2403 유학일기 2독일 미대입시 마페준비가 너무 힘들었었어요..… 얀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12 1064
2402 유학일기 1대학교 그만 두고 싶어요 15 우우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10 3812
2401 유학일기 1첫 학기 개강을 앞두고 주절주절... 6 솨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9 1070
2400 사는얘기 독일에서 혼자살기 조언 부탁드려요... 7 노곤노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9 1993
2399 유학일기 독일 석사와 나이 5 마리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7 1883
2398 유학일기 독일에서의 학교생활 7 혜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4 1719
2397 유학일기 2Brauer und Mälzer 3개월차 az… 8 zwölfteJu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4 573
2396 유학일기 독일워홀 후 유럽여행 5 09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1 882
2395 사는얘기 1독일기차(DB) 연착이 왜이렇게 많아요??? 21 luman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9-23 2382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