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29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사는얘기] 독일에서 혼자살기 조언 부탁드려요...   

워낙 외로움을 타는 성격도 아니였고 한국에서도 혼자있는 시간이 굉장히 많았어서 독일에서 혼자 있는것 정도 아무렇지 않게 생각했는데요..막상 아무 연고도 없이 혼자 독일에 오니까 온지 1주일 조금 넘자마자 우울증 증상이 와버렸네요...하루종일 불안하고 가슴이 두근거리고 어지럽고 설사에 소화불량,불면증까지..제가 선택한 일이지만 이렇게까지 적응기간에 힘들줄 몰랐네요. 한국에 있는 가족이나 친구들이 걱정할까봐 힘든 거 티도 못내고 막상 현지에서는 제 얘기 들어주고 의지할 사람이 없어서 혼자 끙끙거리고있어요. 적응기간이니까 힘든거겠죠..?왜 이렇게 불안한지 모르겠어요.이게 정상인가요?다들 초반에 어떠셨는지 모르겠네요..일단 제 나이는 한국나이로 22살이고 독일에 아는사람 아무도 없이 혼자 온거에요. 오늘 아침부터 제가 왜 이렇게 불안한건지 스스로 질문을 해도 잘 모르겠어요..모르겠어서 더 불안해요. 그닥 많이 외롭지도 않고 현재 고민거리 라면 'B1자격증을 무사히 딸 수 있을까?'뭐 이정도인데...무슨 시험이든 그 시험을 앞두고 있으면 자연스럽게 고민하는건 당연하잖아요? 여기 몇년동안 있을것도 아니고...물론 미래가 불확실하긴한데 그건 한국에서도 마찬가지였구요..이거 향수병일까요?제가 지금도 막 불안해서 글이 정말 두서없긴한데..정말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어요..너무 불안하고 무섭고 떨리고...말도잘안통하고....제가 너무 예민한걸까요?저는 제가 생각한 기간을 채우기 전까진 한국으로 돌아갈 생각이 없어요. 한국으로 돌아가라던가 외국에서 살 사람이 아닌것 같다라는 말은 빼고 제발 조언 부탁드립니다.

 
 
나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09 (수) 17:11 10일전
님이 예민한 것 맞네요. 보통 최소 한달 동안은 그저 모든게 신기하고 재밌고 좀 콩깍지가 씌여서 지내는 것이 보통인데, 일주일만에 그렇다는 건 좀.... 지금 아무것도 하시는 게 없나요? 어학원은 담달부터 다니시나요? 어학하시면 그냥 시간 막 지나갈텐데요. 암튼 혼자 집에 콕 들어박혀 있으면 우울증 더 심해지니까 날씨가 별로라도 바람좀 쐬고 하루종일 여기저기 돌아다녀 보세요. 날씨가 우중충하고 추워졌으니, 차 같은 것 많이 드시고요. 차는 여기 수퍼에 굉장히 종류가 많답니다. 암튼 혼자 돌아다니기를 많이 해보세요. 화이팅입니다!
주소 추천 0
 
 
Lalal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09 (수) 17:37 10일전
그럴수있죠...사람마다 다른거니까요.
이상하다고 생각하지 않으셨음 좋겠어요.

약국에파는 Lasea라는 라벤더오일 캡슐 추천해요... 저는 불안에 조금 효과 있더라구요.
주소 추천 0
     
     
 
 
노곤노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09 (수) 18:08 10일전
저는 제가 이상하다고 생각했는데..ㅠ그렇게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남들보다 유별나게 걱정을 사서하는 타입이고 소심해서 이런 불안함이 빨리 찾아왔나봐요. 빨리 마인드컨트롤을 해야겠어요.
주소 추천 0
 
 
진쑥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09 (수) 18:55 10일전
저랑 오신 날이 비슷하네요. 저도 10월 1일에 도착해서 지금까지 독일에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저는 석사과정으로 늦은 나이에 온 경우이고요. 아직 학기 전이라 그 동안 거주등록도 하고, 학교 등록신청도 하고, 계좌도 열고, 핸드폰도 개설했어요. 그리고 나이는 이래도 한국에서는 늘 부모님과 지냈던터라 혼자 지내는 것에 대해서도 익숙해지고 있답니다. 예를 들면 밥도 혼자 해먹고 숙소 청소며, 장 보는건 어디서 보는 것이 더 저렴한지 알아보기, 주변 맛집은 어디인지 구글링 하기, 내 맘대로 낮잠자기(?) 등등. 아! 물론 독일어도 틈틈이 공부하고 있답니다. 저랑 상황이 비슷하신거 같아서 글 남겨요. 차차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지겠지요! 요새 제가 있는 트리어 지역은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외출을 자주 못하고 있지만, 비도 그치면 동네 탐방도 계속 해볼 생각이에요. 제일 실천하기 힘든 일 중 하나였던 '독일로 건너오기'를 실천하신 분이니 앞으로 하시는 일 다 잘되실 겁니다 :)
주소 추천 0
     
     
 
 
노곤노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09 (수) 20:58 10일전
오신날짜도 그렇고 사는곳도 제가 머무는 곳이랑 가깝네요!저랑 다르게 독일에서 여러가지 하셨다니 저도 힘내야겠어요!!저도 이번주엔 근방으로 여행을 가야겠네요,답변 감사합니다~
주소 추천 0
 
 
Taucherma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10 (목) 00:36 10일전
저도 딱 독일 와서 일주일 동안만 꿈꾸는거 같이 좋았던거 같아요. 그 이후에는 스트레스로 몸이 안좋아지더라구요. 원했던 해외 생활이지만 생각보다 훨씬 어려웠고 밖에서 보는 독일인들은 다 나한테 화가 난듯한 표정이 적응하기 어려웠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웃기지만 그때는 슈퍼가서 계산하는것도 떨리는 일이었죠. 특히 처음에는 하루하루 견뎌내는게 어려워서 이 길을 먼저 간 누군가가 자신의 경험을 공유해주고 내가 가지고 있는 질문들에 답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안타깝게도 부족한 사회성 때문에 ㅠㅠ아는 지인들이 거의 없었고 시간이 흐르면서 처음에 가지고 있던 질문들의 내 나름대로의 답을 찾은거 같아요. 글쓴이님은 지금 그 과정 이신거예요. 한국에 있을 때는 학교.가족.친구가 날 아래로 내려가지 않게 잡아줬다면 이제는 나를 보호하고 있던 것들이 사라져 버려 많이 힘드신거예요. 처음에 견디기 힘든 시간이지만 어떻게 보면 그 어떤 때보다 나를 객관적으로 볼수 있고 나에게 집중 할 수 있는 시간이기도 해요. 시간이 지나면 불안감은 나아질거고 또 끝이 정해진 해외생활이라면 분명 끝이 난 후에는 기억이 왜곡돼 아쉽게 만 느껴질 수도 있어요. 그러니 얼른 지금 좋은 결과를 내야 한다고 스스로 다그치지 마시고 자신에게 여유와 시간을 주시고 새로운 환경을 천천히 돌아볼 기회를 가져보세요!
주소 추천 0
Home  > 유학일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04 사는얘기 독일 친구와 친해지기... 4 jutju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18 728
2403 유학일기 2독일 미대입시 마페준비가 너무 힘들었었어요..… 얀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12 532
2402 유학일기 1대학교 그만 두고 싶어요 14 우우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10 2280
2401 유학일기 1첫 학기 개강을 앞두고 주절주절... 7 솨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9 744
사는얘기 독일에서 혼자살기 조언 부탁드려요... 6 노곤노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9 1297
2399 유학일기 독일 석사와 나이 5 마리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7 1321
2398 유학일기 독일에서의 학교생활 6 혜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4 1261
2397 유학일기 2Brauer und Mälzer 3개월차 az… 3 zwölfteJu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4 396
2396 유학일기 독일워홀 후 유럽여행 5 09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1 685
2395 사는얘기 1독일기차(DB) 연착이 왜이렇게 많아요??? 21 luman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9-23 2001
2394 사는얘기 1정신과 ..고민됩니다 11 도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9-22 1893
2393 유학일기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다가도, 다시 고민하게 되… 13 스튜덴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8-29 4610
2392 유학일기 독일유학비용, 생활비에 대한 경험담이에요 ㅎㅎ 1 Hojj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8-13 258
2391 유학일기 2내 유학생활의 변곡점 7 인생금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8-13 2362
2390 유학일기 미대!!) 휴학을 할지, 학부를 졸업할지 고민… 5 리로레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8-10 1312
2389 유학일기 석사 이후 박사에 대한 고민 7 머스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8-07 1856
2388 사는얘기 40별 볼 일 없는 삶. 40 독일사랑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14 5188
2387 유학일기 2독일 물리치료사 아우스빌둥에 합격했습니다!! 6 Hojj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08 2303
2386 유학일기 1독일 물리치료사 아우스빌둥 시험 및 면접보고 … 6 Hojj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04 2237
2385 유학일기 3마지막 미대도 탈락했습니다. 그리고 제 정신도… 28 몽슈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15 6734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