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56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유학일기] 독일에서의 학교생활   

안녕하세요, 독일 조기유학으로 지금 바덴뷔르템베르크주 기숙 김나지움에 재학중인 한국나이 열일곱 학생이에요.
지난 해 9월에 처음으로 독일에 와 기숙형 어학원에서 수개월간 독일어를 배우다가, 잠깐 한국에서 휴식을 갖고 올해 9월 정식으로 김나지움에 들어오게 되었어요

9월 중순쯤 들어와 지금 다닌지 약 3주가 되어갑니다
어디 말하기도 부끄럽게 짧은 시간이지만 꽤나 힘들었어요. 사실 처음 오고 삼개월 내지 일년정도까지는 적응기라고 생각해야 한다는 얘기는 귀에 딱지가 앉도록 들었고, 저도 학교가 마냥 쉽고 즐거울 거라는 기대는 안 했었지만...

학교는 생각보다 냉정하더라구요. 외국인들을 꽤 받는 학교임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은 외국인, 특히 아시아쪽 학생에 대해 지식도 배려고 생각보다 부족했습니다. 모든 아시아 국가 학생들을 통틀어 가리키는 건 물론이고, 자기들은 모르는 건지 모르겠지만 외국인에 대한 차별이나 은근한 인종차별도 하루 몇번씩은 꼭 들을 수 있었습니다.
수업이야 어려울 거라고 예상했지만, 생각보다 실전 듣기는 더더욱 만만하지 않았고, 모두가 천천히 친절하게 설명해주던 어학원과 달리 독일인과 독일인이 대화하는 속도와 단어를 모두 이해하기란 만만하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이해하지 못했을 때 질문할 틈도 많지 않았고, 제 고충을 이해하는 사람도 그닥 많지 않아요.

친구도 사귀기가 상당히 힘들었고, 지내면서 내 모든 것에 대한 자존감이 많이 떨어졌어요.
아직 초반이니 좀 더 버텨보자 하고 일어나지만, 하루하루가 고통이고 내 언어 쓰며 내 인종이 볼거리가 아닌 한국에 돌아가고 싶은 마음은 하루에도 수십번씩 들어요.

곧 적응할 수 있길

 
 
모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04 (금) 23:28 11일전
어린 나이에 타지에 와서 공부하는 것이 쉽지 않을텐데 대단합니다. 지금 견디고 있는 것도 정말정말 대단한 겁니다. 인종차별하는 것들은 물쌍하게도 인성을 못배워서 그래요. 많은 생각이 들겠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라 하는 마음으로 조금 더 견뎌보면 점차 나아지고 좋은 친구도 만날 수 있을 거예요. 한국은 너무 힘들면 언제든 돌아갈 수 있는 든든한 백업이에요. 너무 힘들면 까짓거 내 나라 가면 돼요!! 너네보다 백배 더 좋은 내 고향 있어!!
주소 추천 0
     
     
 
 
혜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05 (토) 14:49 11일전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 위로가 많이 됐어요 :)) 빨리 학교생활이 즐거워지는 날이 오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주소 추천 0
 
 
개그콘서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06 (일) 19:33 10일전
에고, 어린 학생이 고생 많이 하고 있네요.  저도 님과 같은 나이는 아니지만 또레 아이가 있는 엄마로 님이 그 힘든 매일매일을 오롯이 혼자 견디고 있을 모습이 대견하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네요.  당장은 힘들지만 매일 매주 매달 좋아질꺼에요. 어려서 온 만큼 더 빨리 정착하리라 믿어요. 저도 같은 주에 사는데 가깝다면 힘내라고  밥이라도 한끼 대접하고 싶네요.  오늘의 고됨이 절대 헛되지 않을꺼라 믿어요! 화이팅!^^
주소 추천 0
 
 
나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07 (월) 13:46 9일전
독일은 이민국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외국인이 주위에 상당히 많죠. 그래서 별로 그들에 대한 배려심도 없고, 스페셜한 케어도 없는 겁니다. 한국인은 일단 정도 많고 외국인이 적다보니 초중고 학교생활에서도 외국인학생들이 배려를 많이 받죠. 어쩔수 없어요. 그냥 감내하시는 수밖에. 화이팅이에요!
주소 추천 0
 
 
몸곰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09 (수) 06:24 7일전
저보다 어린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저보다 훨씬 성숙하고 차분하네요 잘 적응하고 독일에서의 유학 잘 마칠 수 있으실것 같습니다 건투를빕니다 !
주소 추천 0
 
 
yxcvbn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0-09 (수) 14:05 7일전
나이가 드실 수록 어디 계시던 항상 차별은 있습니다.
지금은 타지에 사셔서 외국인 차별이지만 한국에 계신 다면 나이가 드실 수록 학연 ,지연, 지위, 돈, 명예, 나이 등등 여러가지 차별이 있습니다.
모두 친절하면 좋겠지만 내가 외국인이어서 천천히 이야기 해주었으면 하는 생각은 빨리 접으시는게 좋으실 듯 해요. 이 곳에 오래 계실 생각이시면 독일인과 경쟁하며 살아야 하는데 경쟁자가 친절해 주었으면 좋겠어 라는 생각은 현실에서 가능하지 않으니까요.
나스스로 능력을 갖추고 내 가 설 수 있는 현실적인 자리에서 당당하게 서있으면 됩니다.
언어는 쓸수록 빨리 느는 것이니까 학교 동아리나 동네 독일교회나 어디든 가셔서 사람들과 섞여서 독일어를 사용하세요.
교회안에도 청소년부도 있고 저희동네 교회는 청소년 보이스카우트 비슷한것도 있고 숙제를 도와 주는 공부방,요리모임, 관악기모임등 여러 모임이 있어요.
문제를 확인하셨으면 해결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실 때라고 생각합니다
주소 추천 0
Home  > 유학일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11 유학일기 2독일 미대입시 마페준비가 너무 힘들었었어요..… 얀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12 390
1610 유학일기 대학교 그만 두고 싶어요 12 우우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10 1867
1609 유학일기 1첫 학기 개강을 앞두고 주절주절... 5 솨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9 654
1608 유학일기 독일 석사와 나이 5 마리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7 1240
유학일기 독일에서의 학교생활 6 혜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4 1217
1606 유학일기 2Brauer und Mälzer 3개월차 az… 3 zwölfteJu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4 384
1605 유학일기 독일워홀 후 유럽여행 5 09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1 664
1604 유학일기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다가도, 다시 고민하게 되… 13 스튜덴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8-29 4575
1603 유학일기 독일유학비용, 생활비에 대한 경험담이에요 ㅎㅎ 1 Hojj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8-13 258
1602 유학일기 2내 유학생활의 변곡점 7 인생금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8-13 2345
1601 유학일기 미대!!) 휴학을 할지, 학부를 졸업할지 고민… 5 리로레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8-10 1297
1600 유학일기 석사 이후 박사에 대한 고민 7 머스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8-07 1843
1599 유학일기 2독일 물리치료사 아우스빌둥에 합격했습니다!! 6 Hojj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08 2292
1598 유학일기 1독일 물리치료사 아우스빌둥 시험 및 면접보고 … 6 Hojj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04 2227
1597 유학일기 3마지막 미대도 탈락했습니다. 그리고 제 정신도… 28 몽슈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15 6707
1596 유학일기 6심심하고 우울한 독일생활 극복!(독일어 공부도… 4 Hojj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11 3676
1595 유학일기 9유학 3학기 넋두리.. 12 머스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05 2892
1594 유학일기 대학교 학생으로 지내다가, 아우스빌둥... 가… 2 B급남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27 1831
1593 유학일기 인터내셔널 과정 들어가기 위한 스튜디엔콜렉은 … 2 프랑크소세지12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17 1402
1592 유학일기 시험 또 떨어졌다. 다 포기하고 싶다 8 olotor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5-16 4552
목록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