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227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사는얘기] 베를린에서 사기 당할 뻔한 얘기 - 신종사기 수법 소개   

오늘 낮 베를린 중심가에서 관광차 혼자 길을 걷던 중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어떤 건물 야외주차장으로부터 도로 방향으로 진출하려고 신호대기하고 있던 승용차 한 대가 보였습니다. 그 승용차가 제가 가는 길을 막고 있던 셈이었죠. 그 외국인 운전자가 저를 보더니 영어할 줄 아냐고 묻더군요.
할 줄 안다니까 정말 잘 됐다면서, 자기 폰 네트워크에 문제가 있어서 그런데 공항가는 네비게이션을 좀 보여달라고 하더군요.
교통흐름에 방해가 안되도록 자기 차를 다시 주차장 쪽으로 넣을테니 그쪽으로 와달라면서요.

보니까 차도 현대 산타페더군요.
제 네비게이션을 켜서 공항까지의 상세 route 화면을 보여주니까 그걸 자기 폰으로 사진 찍더군요. 그리고 저에게 어디에서 왔냐고 물었습니다.
한국에서 왔다니까 매우 반가워하면서 자긴 이탈리아 사람이고 아르마니 디자이너인데 3달전에 서울, 부산에도 다녀왔고 한국을 정말 사랑한다, 너에게 보답을 하고 싶은데 사이즈 몇 입냐고 물어봐서 몇 입는다고 대답하니까 옷 하나 주겠다면서 옆자리에 잠시 타보라더군요.

제가 잠시 욕심에 눈이 멀었는지 차에 타게 되더군요 ㅎㅎ.
날씨 좋은 환한 낮이었고 인적도 드물지 않은 관광지 근처라 무슨 큰일이야 나겠냐고 안일하게 생각하기도 했어요(참고로 전 남자).
무엇보다 그때까지만 해도 그 사람말을 믿었습니다. 각본이라고 보기엔 우연적 요소가 너무 많았기 때문이죠(물론 그 사람은 호시탐탐 아무나 노리고 있었겠지만, 제 입장에서는 할튼 그리 생각되었습니다).

조수석에 탔더니, 차 뒷좌석 아르마니 수트케이스에 포장된 새 옷들 6~7벌을 하나씩 하나씩 앞좌석 쪽으로 집어와서 펼쳐 보여주면서, '너 이거 좋아하니, 어떻니, 만져봐라, 한국사람들 아르마니 좋아하잖아' 계속 그러는 겁니다.
'이것들이 하나에 3,500달러 짜리 옷이다, 네가 한국인이고 난 한국을 너무 좋아하는데 마침 너를 만나서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너 하나 주고 싶다, 네가 입기 싫으면 무슨무슨 가게 3층 아르마니에 가서 환불받으라.'고 하더군요.
그러면서 이옷들은 자기가 몇주 출장와서 일한 대가로 월급대신 받은 옷들이고, 오늘도 패션 일로 두바이로 출국하는데, 자기 신용카드 하루 한도가 초과되어서 tax 낼 돈이 없어서 너 주는 거다라고 덧붙이더군요.

근데 전 어느 순간엔가부터 본능적으로 이 사람이 나에게 이 비싼 걸 줄 리가 없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내가 뭘 그렇게 잘해줬다고 굳이 말이죠. 그래서 어느 순간부터 그 사람이 이것저것 보여줘도 리액션도 약해지고 소극적으로 대꾸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랬더니 그 사람이 오히려 화를 내기 시작하더군요. 난 니가 고맙다고 할 줄 알았다. 우리 이탈리아인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사람이다. 자긴 정말 부자고, 이탈리아에 가면 king이다. 그러면서 자기 이탈리아 여권 보여주면서 자긴 사기치는 터키 사람 아니다라고 말하고, 자기 폰으로 이탈리아 축구선수, 유명 디자이너와 찍었다는 사진도 보여주더군요ㅎㅎ 물론 제가 알아볼 리가 없지요.
너와 친구가 되고 싶고 니가 앞으로 밀라노에 오면 정말 근사하게 대접하고 싶다. 근데 넌 날 못믿냐, 반응이 왜 그러냐, 그냥 고맙다는 한마디면 되는데 등등 갑자기 말이 엄청 많아 지더군요.

저도 그 말을 다 듣고 있자니... 그 사람이 진심이라면 괜히 미안하기도 하고...해서 아 그래 너 믿는다. 고맙다(그 상황에서도 횡재에 대한 미련을 못버렸나 봅니다). 라고 말하면서 'So What can I do for you?'라고 물어봤습니다. 그러니까 또 한숨을 푹 쉬더니... 너 영어 진짜 할 줄 아는 거 맞냐, 내 신용카드가 어찌어찌, 두바이가 어찌어찌, 아르마니가 어찌어찌, 똑같은 소리를 되풀이 하더군요. 그래서 제가 'You're saying you give me this clothes'하니까 또 한숨쉬더니... 또 한번 더 일장연설...

결국 제가 '아 그래서 너 신용카드 안되서 돈 빌려줘야돼?'라고 했더니, 그래 자기가 지금 2,500유로 정도 필요한데 쓰고 자기가 바로 내일 부쳐줄 거고, 넌 이 아르마니 옷들 가지고, 싫으면 환불받고 또 어쩌구 저쩌구...
 
그때서야 백퍼 사기라고 확신하기 시작했습니다. 해꼬지나 안당하고 벗어날 궁리를 시작했죠.
제가 가진 돈이 얼마 없다니까, 이제는 '너 신용카드 한도가 얼마냐, 계좌에 얼마있냐, 카드가 몇개냐' 아주 본격적으로 묻기 시작하더군요.
전 이래 저래 둘러대다가 그 사람이 좀 지쳐할 무렵, 미안한데 나 가야겠다고 하면서 차 문을 열고 그냥 나왔습니다.
제 생각에 첨 만난 때로부터 40분은 훨씬 지난 것 같네요.

할튼 사기를 당하는 건 다 자기 욕심 때문이란 말 실감나네요.

주의사항
1. 세상에 공짜는 없다.
2. 정신 없이 말은 많이 하는데, 알맹이가 뭔지 모르는 느낌 들 때 조심하라.
3. 모르는 이의 차에 타지 말라.
4. 요즘 세상에 네비게이션 없어서 길 못찾는 놈 없다.
5. 그렇게 부자가 나한테 돈을 빌릴 리는 없다.

3줄 요약
길가다가 자칭 이탈리아인한테 네비게이션 좀 보여줬다고 아르마니 옷 공짜로 받는 줄 알고 신나서
차 옆자리까지 탔으나, 알고보니 돈 뜯어내려는 수작
세상에 공짜가 없다는 평범한 진리 새삼 깨달음.
 
 
Debur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5 (금) 21:44 1개월전 추천추천 2
경험담 공유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베를린에서 무섭네요. 아뭏튼 자나 깨나 사람조심 해야겠어요.

 
 
Debur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5 (금) 21:44 1개월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경험담 공유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베를린에서 무섭네요. 아뭏튼 자나 깨나 사람조심 해야겠어요.
주소 추천 2
 
 
짱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5 (금) 22:20 1개월전
경험담 공유 감사합니다.
주소 추천 1
 
 
Jooe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5 (금) 23:07 1개월전
와 저 이거 베리에서 똑같은 수법 똑같은 사람 글 몇년전에 읽은 적 있어요!!! 세상에..
주소 추천 1
     
     
 
 
Zusam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5 (금) 23:28 1개월전
세상에!! 독일생활 6개월 밖에 안되서 꿈에도 몰랐네요.
주소 추천 0
 
 
MyMelod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5 (금) 23:14 1개월전
이 수법 유럽카페에도 자주 올라오는 고전수법이예요.
그외 가짜검표원, 마약의심검사 등등 조심해야죠
주소 추천 1
     
     
 
 
Zusam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5 (금) 23:29 1개월전
신종수법이 아닌 고전수법이었군요 ㅎㅎ
주소 추천 0
 
 
두비두밥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6 (토) 08:46 1개월전
저도 2년 전에 벨기에에서 똑같은 수법으로 접근했던 사람 만난 적 있습니다.ㅋㅋㅋㅋ 차타고 가던 사람이 차 세워 자기가 디자이너인데 옷 준다고 계속 횡설수설ㅋㅋㅋㅋㅋㅋ
주소 추천 1
     
     
 
 
Zusam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6 (토) 10:48 1개월전
동양인 내지 한국인을 상대로 빈번하게 일어나는 사기수법이었군요. 혼자 다니는 여행자분들 특히 주의하세요!
주소 추천 0
 
 
Anerkennu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7 (일) 18:43 1개월전
이런 사기꾼은 어디 가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공짜, 호의, 한국 칭찬 싫어, 아니 혐오합니다. 또한 상대에게 과잉 친절로 절대 무장해제된 모습 보이지 않으며 살아갑니다. 중요하죠...
주소 추천 1
     
     
 
 
Zusam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7 (일) 19:49 1개월전
네 맞습니다. 저도 언어 딸려서 시도때도 없이 실실 웃는 바보같은 모습 안보이려 노력합니다.
주소 추천 0
 
 
jjmmk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19 (화) 00:48 1개월전
예전부터 쭉 해오던 사기수법입니다. 몇년이 지나도 대사 내용이나 패턴은 똑같네요.. 아르마니도 그렇고 ㅋㅋ 그 옷들은 아르마니 짝퉁이랍니다.. 길을물어본다 -> 감사의표시로 아르마니 옷을준다고 한다.(본인이 아르마니 디자이너 혹은 본사 홍보팀 직원이라고함) -> 출장 왔는데 내 카드가 정지됐다 혹은 다른핑계로 돈 빌려달라고 하면서 본인이 가진 아르마니 옷들 다 준다고함(물론짝퉁옷)
주소 추천 1
 
 
봄에피는개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0 (수) 15:59 30일전
갑자기 바르셀로나에서 날 보고 가방을 여미던 손길들이 기억나는군요..... 조심은 하되 오해는 하지 맙시다.....
주소 추천 0
 
 
hei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1 (목) 18:37 29일전
베를린 뿐만 아니라 외국에서 갑자기 말 걸면 95프로 뭔짓 해먹으려는 사람들이니 무시하세요. 굳이 아시아 사람한테 도움을 왜 요청하겠어요 관광객일 가능성이 큰데..
주소 추천 1
 
 
Arman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2 (금) 22:35 27일전
ㅋㅋ
저는 이탈리아에서 똑같이 말하는사람 만나서 차에 기름이 없고 채워야하는데 현금이 있냐고 묻더라구요. 자기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신용카드밖에 없어서 결제가 안된다고.
옷을 저한테 두벌 주더라구요. 그러면서 제가 주머니에서 20유로를 꺼내주니 조금 당황하면서 이게 다냐고 묻는데
그게 다라고 빠빠이하고 왔습니다. 20유로로 옷 두벌 얻어왔어요.
주소 추천 1
     
     
 
 
Arman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2 (금) 22:36 27일전
당시에 저는 아 진짜 이사람이 켈빈클라인 고위직인가? 싶어서 믿었는데 아니었군요 ㅋㅋ 레퍼토리가 너무 똑같아서 신기하네요
주소 추천 1
     
     
 
 
제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5 (월) 11:04 25일전
괜찮다~ 나도 20유로 정도는 항상 가지고 다녀야겠닼ㅋ
주소 추천 0
 
 
KSG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3 (토) 08:24 27일전
똑같은 사기꾼이 프랑크푸르트에서도 있었습니다. 사기수법이 완전 동일합니다. 렌트카 이용하고, 공항가는길 물어보고, 알마니 옷 주겠다고 하고, 한국사람 좋아한다고 하고,,,다들 조심하세요.
주소 추천 1
 
 
julia8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4 (일) 21:22 26일전
저도 독일에서는 다시한번 의심하게 되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정말 조심해야 겠어요. 경험을 공유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주소 추천 0
 
 
ADJ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5 (월) 19:34 25일전
알마닌가 먼가가 얼마나 비싼 물건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저라면 2500유로로 아마 새거 살꺼같습니다 ㅋㅋ 근데 이돈으로 새거 한개도 못사나요?
주소 추천 0
 
 
캔디봉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7 (수) 20:21 23일전
어머. 차 문이 열려 내리시길 다행입니다. 너무 무섭네요. 조심해야겠어요.
주소 추천 0
 
 
가우디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11 (월) 21:50 11일전
경험담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조심 해야겠네요ㅠㅠ
주소 추천 0
Home  > 유학일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77 유학일기 3나의 독일 대학원 일기 5편 2 Droys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7 502
2376 유학일기 4나의 독일 대학원 일기 4편 1 Droys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5 649
2375 유학일기 9유학의 끝이 보이네요. 18 짜이한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5 1468
2374 사는얘기 3독일 지인과의 처신 문제 16 델리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4 1584
2373 시소설 8이자의 알바 오디세이 3 10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05 800
2372 유학일기 여러분이면 독일의 어디에서 사실 건가요? 20 스누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02 3138
2371 사는얘기 9분데스리가 표 인터넷 구매시 주의해야 할 Vi… 3 Zusam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27 634
사는얘기 6베를린에서 사기 당할 뻔한 얘기 - 신종사기 … 21 Zusam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5 3751
2369 사는얘기 1사내 정치질?에 참여하고 싶지가 않습니다. 30 핸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1 2855
2368 유학일기 Vorlesung 과 seminar 수업 14 Jw035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7 1201
2367 유학일기 첫 klausur 치고 왔어요! 1 유기경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4 1030
2366 유학일기 팀프로젝트로 재수강 너무 서럽네요 9 우가행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8 2319
2365 사는얘기 26독일에서 만난 그녀, 어디 갔나요? 1 Zusam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4 3535
2364 사는얘기 Gutschein 사고나서 겪은 황당한 일. 3 파파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3 1466
2363 유학일기 영어로 인한 장벽 12 leyon9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16 2810
2362 사는얘기 1독일 사람들 사이에서 마음이 불편해요 5 불타오르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8 3824
2361 유학일기 첫학기 암운이 점점 짙어지고 있습니다 11 꿈을꾸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3 2259
2360 사는얘기 1자신감 뚝뚝 떨어지는 연말이에요. 23 독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0 3227
2359 유학일기 1O2 와 Vodafon의 배구 경기 1. (… marien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0 431
2358 유학일기 2O2 와 Vodafon의 배구 경기 2. (큔… 2 marien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0 461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