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46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사는얘기] 전화 Angst.....   

독일어를 엄청 잘 하는건 아니지만...
대학 입학 시험때 서투르나마 교수님과의 면접도 해봤고,
제 관심분야에 대해서는 그럭저럭 대화도 이끌어 갈 수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전화 통화는 너무나도 힘듭니다ㅠㅠ

특히 환불,예약 문의 등의 전화통화처럼 꼭 해야만 하는 전화는 정말 고역입니다....
옆에 부모님이라도 계시면 더 신경 쓰여요.
기껏 든 들여서 독일어 공부 시켜놨더니 그거 하나 매끄럽게 못하냐고 하시는데..
어휴ㅠㅠ

얼굴을 마주보고 대화할때는 어느 정도 알아 듣고
내 의사도 표현할 수 있었는데...
같은 내용도 전화만 하면 갑자기 말문이 막히고
"어... 이걸 독어로 뭐라고 말해야 하지...." 하는 생각이 들면서 바보가 됩니다.
그러면 또 전화 너머의 독일인은 제가 멍때리는 동안 "Hallo? hallo~??" 이러니까
더 쫄리구요......ㅎㅎㅠㅠ

독일 번호 찍혀서 휴대폰 울리거나
현관문 인터폰이 울리면 가슴이 덜컹 합니다.
(인터폰 벨소리는 또 왜 그렇게 요란한지...)

저만 그런건가 싶었는데, 예전에 어학원에서 알게된 러시아 친구(독일어 꽤 합니다)도
"음.... 전화 통화는 늘 힘들어요." 라고 하더라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전화 받기 싫은건 나만 그런거야?ㅠㅠ' 하면서
자존감 대폭 깎이고......
대체 언제쯤이면 스무스하게 전화를 받을 수 있을지...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문크리스탈파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1-05 (월) 21:20 12일전
저도 전화는 항상 힘들어요 ㅠ_ㅠ
회사에서 일을 하거나 개인 적인 일로 전화를 하게 되면 긴장이 되서 뭐라고 하는지 하나도 못 알아들어서
Wie bitte 아니면 이해 못하겠다고 반복 해요.. 그래서 최대한 메일로 가능한 곳은 메일로 보내서 해결 할려고 합니다.
저한테는 저게 안정적인 것 같아요... 그래도 전화를 써야 될 일이 있으면 집중해서 통화 듣고 천천히 말을 해달라고 하거나
상대방이 말하는 내용이 이게 맞는지 재 확인을 하고 있어요~!
항상 당당하게 말하고 재 확인 하면 전화는 잘 받을 수 있을 거예요!
화이팅 해요!!
주소 추천 0
 
 
Capell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1-05 (월) 21:22 12일전
처음에는 전화할 때의 시나리오를 생각하셔서 적은 다음에 그냥 읽으세요.
조금 더 익숙해지면 시나리오를 여러개 짜서 다 읽으세요.
그리고 익숙해지면 입에 붙는 문장들이 있습니다.
그렇게 배우는 거지요.

보험회사 상담원들이 대체로 친절함의 끝판왕이고요.

연습하시려면 텔레콤 직원에게 전화 겁니다. (오투 보다폰 다 가능)
그리고 못 알아듣는다. 끊으시고 다시 겁니다. 다른 사람이 받겠죠?
다시 처음부터 합니다.
주소 추천 0
 
 
호프만복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1-06 (화) 09:08 12일전
저도 공감해요!
전화 하기 전에 항상 시나리오 생각해보고 전화하는데도 막상 말하면 버벅이고..ㅎ
괜히 두근거리고, 전화해야하는것도 일부러 막 미루고 그래요 ㅋ

어쩔 수 없이 전화를 많이 해봐야 해요.
독일어 실력이 더 좋아지면 당연히 나아지긴 하겠지만, 전화할때 공포감은 그냥 계속 경험해보지 않으면 없어지지 않을꺼예요.
주소 추천 0
 
 
머하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1-06 (화) 11:38 12일전
역시 한국인 직딩들은 다 같은 고민을 하는 군요. 저도 제가 전화받기 당번일때는 뭐 긴장도 되지만 일단 너무 귀찮습니다. 근데 많이 받다보면 확실히 앙스트가 줄어들긴 하는 것 같습니다. 화이팅입니다!!
주소 추천 0
 
 
ADJ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1-06 (화) 12:37 12일전
ㅎㅏ다보면 재미있어요 ㅋㅋ 앙스트 가지지 마세요 ㅋㅋ
주소 추천 0
 
 
mirumo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1-08 (목) 09:54 10일전
저는 독일온지 1년반만에 학생아르바이트로 전화로 주문받고 고객상담하고 매장손님 안내하는 일 등을 했습니다. 그때 사장님이 뭘보고 저를 뽑아주셨는지 모르겠지만 한 2년동안은 가슴이 두근거려서 전화받기 정말이지 고역이었습니다. 또박또박하는 독일어 선생님의 독일어만 대하다가 갑자기 사투리 독일어, 스위스 독일어, 러시아 독일어, 외국인의 독일어, 빨리하는 독일어, 할머니의 독일어 등을 신참내기가 알아듣기는 힘들죠.
얼굴을 맞대고 하는 독일어 대화보다 당연히 전화로 하는 대화가 훨씬 더 힘듭니다. 그것도 제가 고객이 되어서 하는 독일어는 그나마 좀 쉽겠지만 제가 고객을 상대해야하는 독일어는 당연히 더 힘들겠지요. 계속 하는수밖에 없습니다. 그 상태로 계속 계시면 절대 독일어가 늘지 않습니다. 언어는 생물이라 직접 그 속에서 생활하면서 깨지고 터지지 않으면 절대 늘지 않습니다.
제 친구는 독일에서 10년동안 지내면서 대학공부 끝내고 한국에 돌아갔습니다. 돌아간지7년정도 됐는데요, 현재 그 친구의 독일어 수준은 알아는 듣는데 말하는 것을 다 잊어버려서 거의 독일어로 대화하기가 어렵습니다. 지금 한국에 계시다면 꾸준히 독일어로 대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시고 그것도 안되면 유투브로 독일어 방송을 들으시거나 해서 절대 독일어를 놓지 마시시길 권합니다.
주소 추천 0
Home  > 유학일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54 유학일기 2석사 2학기를 지내면서.. 6 머스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6 516
사는얘기 전화 Angst..... 6 Kaff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05 1248
2352 유학일기 1대학원 영어수업 13 요키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17 1964
2351 유학일기 혹시 독일에서 스포츠의학 유학은 어떤가요? 11 찬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16 1231
2350 유학일기 독일 잡지 " Das Orchester" 다… 1 땡글이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03 981
2349 사는얘기 9이 고치러 갔다가 어이 상실한 날 10 그루자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14 3700
2348 사는얘기 독일 유학후 취업은 어떠한가요? 2 Cooki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07 3184
2347 유학일기 아우스빌둥 시작한분들 많으신가요? 3 무엇을하든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03 2585
2346 유학일기 홈스테이 3달 소감 19 Dre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28 3781
2345 사는얘기 6괴롭습니다... 도와주세요.... 19 후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19 6321
2344 사는얘기 낮은 자존감 9 테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19 2529
2343 유학일기 3독일 7개월차 느낌 6 succe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18 3149
2342 유학일기 독일어를 하나도 모른 채, 3 PMo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17 2253
2341 사는얘기 WG 생활하면서 최근 느끼는 푸념입니다. 8 Procyonloto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13 2607
2340 시소설 4이자의 알바 오디세이 2 6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9 840
2339 유학일기 3뮌헨 EF 최악의 후기 공유합니다. 10 SPR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14 4778
2338 시소설 2이자의 알바 오디세이 1 5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6-24 1141
2337 사는얘기 WG적응 잘 될까요? 4 2Week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6-22 1879
2336 사는얘기 3또 다른 나라로의 이민? 10 북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6-20 2462
2335 시소설 1이자의 집 구하기 오디세이 6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6-16 822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