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69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사는얘기] WG적응 잘 될까요?   

여러분들은  wg나 기숙사 잘 적응되셨나요?
기숙사 얻기 어려운 대학이라 최대한 많이 어플라이를 했는데 공용주방,화장실인 기숙사가 걸렸네요ㅜㅜ 한국에서도 기숙사 안 살아봤고 화장실 공용인게 넘 걱정돼요 은근 예민해서ㅜㅜ 그래도 250-280유로니까 그냥 살아야겠죠??
첨엔 기숙사 제발 암거나 돼라~~했다가 되니까 걱정부터 되는게 역시 사람 마음 참 간사하네요ㅜㅜㅡㅋㅋㅋ 아헨 기숙사 살아보신 분 있으신가요~~??
 
 
샤피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19 (목) 10:17 6개월전 추천추천 1
저는 아헨은 아니지만 공용주방, 공용화장실 및 공용샤워실 있는 기숙사에 살아본 적 있습니다. 다른 애들도 마찬가지로 시험기간에는 공부해야 되고, 생일 되면 파티하고 싶고, 금요일 토요일은 불금과 불토, 공휴일은 놀고싶고 그런 거 다 똑같습니다. 기숙사 사람들과 친하게 지내면서 놀때 같이 몇 번 노세요ㅎ
그리고 저같은 경우에는 같은 층에서도 부엌과 화장실과 샤워실로부터 가장 거리가 먼 방을 받았는데 그러다 보니 부엌에서 파티를 하든 말든 소음이 그리 크게 들리지 않았습니다. 제 친구는 반면 부엌 바로 옆방이었는데 별탈없이 잘 살았고요. 공용부엌에 분명 본인 식료품 사물함과 본인이 쓸 수 있는 칸이 표시된 냉장고가 있을 텐데 첫날 본인 공간 확인하시고 깔끔하게 잘 관리해서 쓰세요. 밥솥은 소중하니까 부엌에 두지 마시고 방에 놔두고 부엌에서 쌀만 씻어서 가져와서 밥 하시고요

 
 
CIS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2 (금) 15:06 7개월전
ㅎㅎ 새벽에도 파티 해대는 소음을 견디실 수 있다면 문제 없으실 거에요
그리고 수세식 화장실에 낯설어 하는 외국인들이 많습니다. 이게 무슨 뜻인지는 차차 아시게 될 것 같아요..
주소 추천 0
     
     
 
 
2Week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7 (수) 14:33 7개월전
수세식... 걱정되네요ㅜㅜㅜㅜㅜㅜ
주소 추천 0
          
          
 
 
CIS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19 (목) 14:57 6개월전
정확히 말씀 드리자면 어느 사람들은 수세식 "좌변기"에 낯설어 합니다.
그래서 좌변기에 엉덩이를 대고 앉지 않고, 그 위에 올라서서 용무를 보고,,,
그 이후는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주소 추천 0
 
 
샤피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19 (목) 10:17 6개월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저는 아헨은 아니지만 공용주방, 공용화장실 및 공용샤워실 있는 기숙사에 살아본 적 있습니다. 다른 애들도 마찬가지로 시험기간에는 공부해야 되고, 생일 되면 파티하고 싶고, 금요일 토요일은 불금과 불토, 공휴일은 놀고싶고 그런 거 다 똑같습니다. 기숙사 사람들과 친하게 지내면서 놀때 같이 몇 번 노세요ㅎ
그리고 저같은 경우에는 같은 층에서도 부엌과 화장실과 샤워실로부터 가장 거리가 먼 방을 받았는데 그러다 보니 부엌에서 파티를 하든 말든 소음이 그리 크게 들리지 않았습니다. 제 친구는 반면 부엌 바로 옆방이었는데 별탈없이 잘 살았고요. 공용부엌에 분명 본인 식료품 사물함과 본인이 쓸 수 있는 칸이 표시된 냉장고가 있을 텐데 첫날 본인 공간 확인하시고 깔끔하게 잘 관리해서 쓰세요. 밥솥은 소중하니까 부엌에 두지 마시고 방에 놔두고 부엌에서 쌀만 씻어서 가져와서 밥 하시고요
주소 추천 1
Home  > 유학일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70 사는얘기 3베를린에서 사기 당할 뻔한 얘기 - 신종사기 … 11 Zusam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5 1873
2369 사는얘기 1사내 정치질?에 참여하고 싶지가 않습니다. 26 핸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1 2141
2368 유학일기 Vorlesung 과 seminar 수업 14 Jw035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7 938
2367 유학일기 첫 klausur 치고 왔어요! 1 유기경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4 788
2366 유학일기 팀프로젝트로 재수강 너무 서럽네요 9 우가행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8 2054
2365 사는얘기 26독일에서 만난 그녀, 어디 갔나요? Zusam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4 3084
2364 사는얘기 Gutschein 사고나서 겪은 황당한 일. 3 파파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3 1340
2363 유학일기 영어로 인한 장벽 12 leyon9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16 2410
2362 사는얘기 1독일 사람들 사이에서 마음이 불편해요 5 불타오르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8 3431
2361 유학일기 첫학기 암운이 점점 짙어지고 있습니다 11 꿈을꾸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3 2079
2360 사는얘기 1자신감 뚝뚝 떨어지는 연말이에요. 23 독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0 3090
2359 유학일기 1O2 와 Vodafon의 배구 경기 1. (… marien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0 403
2358 유학일기 2O2 와 Vodafon의 배구 경기 2. (큔… 2 marien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0 412
2357 사는얘기 첫 독일에서의 Probezeit.. 11 Harryki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02 2981
2356 유학일기 1진짜 너무 힘들어요... 16 succe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30 4694
2355 사는얘기 2부당함을 느낄때 26 핸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27 2824
2354 유학일기 4석사 2학기를 지내면서.. 17 머스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6 3079
2353 사는얘기 전화 Angst..... 11 Kaff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05 2033
2352 유학일기 1대학원 영어수업 15 요키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17 3036
2351 유학일기 혹시 독일에서 스포츠의학 유학은 어떤가요? 11 찬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16 1839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