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89명
[유학일기] 사용규칙 -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유학일기] 독일유학 직업에대한 큰 고민...   

안녕하십니까 전역을150일정도 앞둔 군인입니다.
나이는 22살이구요. 독일유학을 꿈꾸고 있습니다. 사실은 독일에서 생활 그 자체를 꿈꾸고있습니다.
솔직히 전 공부를 잘못합니다.. 항상 노력하면 못할게 없다는 쓸 떼없는 자신감이 넘치죠..
제가 가진 스펙(?)이라 함은 인문계나와서 지방대에서 1학년 수료(학점 3.0..) 어학은 A1에서 A2정도 어정쩡한 실력을 가지고있습니다. 전 독일에서 태어나고 아버지가 독일에서 10년이상 공부를 하고 오셨기 때문에 독일과 꽤나 친근한 사이죠. 부모님은 항상 독일로 가서 사는걸 적극적으로 밀어주십니다.
저는 한국에서 그지로 살바에 독일에서 그지로 살겠다는 마인드를 가졌습니다. 뭘해도 정말 행복할 것 같습니다. 독일에 아버지에 지인 분도 계시기 때문에 머물곳이나 비자문제는 크게 고민이 되지 않습니다.
정말 베리에서 많은 글을 읽었지만 너무 간절하고 힘들어하고 열심히 사는 분들이 너무 많은데 저는 그에 비해 환경이 정말 좋은데 아무것도 하지않은 제가 너무 원망스럽습니다...
 저의 큰 고민은 직업문제입니다. 전공은 화학이지만 과만 화학일뿐.. 아는게 많이 없습니다..
꿈이 있다면 그 쪽으로 길을 정하고 열심히 노력을 할텐데.. 어떤 길을 걸어야 할지 잘모르겠습니다..
웬만하면 정하고 유학을 떠나고 싶은데 관심있는 분야는 조오금 있는데 또 성적에서 걸리고.. 영어에서 걸리고.. 하.. 정말 모르겠습니다.. 그나마 관심있는 분야는 자동차쪽 일이나,스튜어드,제빵이나 요리도 해보고싶고.. 뭘 하든 열심히 할 자신감은 최고입니다!! 그저 그런 고민들떄문에 부대에서 항상 잠을 설칩니다.. 그래서 그럴시간에 독어 독학으로 열심히 공부중이고요.. 그냥 정말정말 철없는 저에게 지나가다가 좋은말이나 쓴소리 격려의 한마디라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ㅠㅠ 정말정말 나중에는 분위기 좋은 가게 하나 차리고 여행다니면서 선비처럼 살고싶네요..흑
 
 
방구해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26 (수) 18:32 11개월전 추천추천 4
유학 갈 돈으로 차라리 분위기 좋은 가게 하나 차리고 그냥 지금 여행다니면서 선비처럼 사실수 있을거 같은데.. 굳이 유학을 가서 그 고생을 할바에야.. 그냥 유학 밀어주시는 대신 사업자금 달라고 하셔서 사업하시면 될거 같습니다.

 
 
방구해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26 (수) 18:32 11개월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유학 갈 돈으로 차라리 분위기 좋은 가게 하나 차리고 그냥 지금 여행다니면서 선비처럼 사실수 있을거 같은데.. 굳이 유학을 가서 그 고생을 할바에야.. 그냥 유학 밀어주시는 대신 사업자금 달라고 하셔서 사업하시면 될거 같습니다.
주소 추천 4
 
 
짜이한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27 (목) 00:12 11개월전
남의 인생에 참견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정신 차리세요.

님은 군대에서 유학을 고민할게 아니라 "자아성찰"을 해야 할 것 같네요.
할 수 있는 것도 없고, 잘하는 것도 없고, 흥미있는 것도 없고. 노력도 안하고...

ps. 도대체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겁니까?
주소 추천 2
 
 
익명이지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27 (목) 11:12 11개월전
"저는 한국에서 그지로 살바에 독일에서 그지로 살겠다는 마인드를 가졌습니다. 뭘해도 정말 행복할 것 같습니다."

아직은 추측이고 확신은 아니잖아요? ㅎㅎ 일단 그 추측이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독일에서 1년 정도 살아보시고, 그 다음에 어떻게 할 지 생각해 보는 건 어떨까 싶네요. 마침 주변적 여건도 풍요로운 것 같고요. 전역하시면 워홀비자를 받아서 어학원 다니면서 한 1년 살아보세요. 어학원 출석 꾸준히 + 숙제와 예복습 하기, 이 정도만 하고 나머지 시간에는 이것 저것 하면서 내가 여기서 즐겁게 살 수 있을지 없을지를 한 번 테스트 해 보세요.

무슨 직업을 구해서 쌀값/빵값을 벌 지는 앞으로 정말로 독일에서 살 건지 말 잘 통하고 익숙한 한국에서 살 건지 대충 마음의 갈피가 잡힌 다음에 생각할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PS

"정말정말 나중에는 분위기 좋은 가게 하나 차리고 여행다니면서 선비처럼 살고싶네요..흑"

가게는 저절로 굴러가나요... ㅎㅎ 가게 운영 하는 게 고용된 노동자로 일하는 것 보다 시간 더 없을 지도 몰라요.
주소 추천 1
 
 
남자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27 (목) 12:57 11개월전
자동차 쪽 일 배워서 유학와서 제대로 배우고 독일3사 들어가세요 고고
주소 추천 0
 
 
덴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27 (목) 13:28 11개월전
제가 22살 때는 머리에 생각 자체가 없었죠.. 언제 휴가 나가서 뭐하고 놀지, 어떻게 하면 휴가 더 나갈 수 있을까 그런 생각만 하고 살았던거 같아요. 저보단 훨씬 나으시네요^^ 그리고 아직 젊으신데 무슨 걱정이 그리 많으실까요!
주소 추천 0
 
 
푸에블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28 (금) 16:47 11개월전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150정도 남았으면 아직 군생활도 시작을 안한 단계인데 전역 이후의 삶같은 사후세계(?)는 생각하지 않아도 됩니다.
주소 추천 0
 
 
ADJ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5-01 (월) 23:52 11개월전
답은 본인이 가장 잘 알고 있지 않을까요!!
주소 추천 0
 
 
길가는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5-03 (수) 10:31 11개월전
걱정이 많으시네요ㅎㅎ 어차피 휴학하고 쓰잘데기 없는 토익공부한다고 그러기도 하는데 그럴시간에 미친척 독일가서 6개월에서 1년 쯤 살아보세요. 그럼 자연스레 알게될 문제 같네요. 글을 쓰는걸 보니 생각자체는 많이 가볍게 하시는것 같아요.
주소 추천 0
 
 
온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5-19 (금) 18:30 10개월전
윗분 말씀대로 22살 때 전 아무 생각 없었는데 다들 엄청난 자아성찰과 노력을 많이 하고 살았나봅니다. 세월이 흐르면 생각과 말에 무게가 실릴 겁니다. 뭐든 해보고 안되면 틀어도 됩니다 독일에서 살아도 보고 하지만 부모님께 너무 늦은 나이까지 기대지는 마십시요. 아직은 젊은 나이니 뭐든 하면 될거예요 화이팅
주소 추천 1
 
 
남자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5-24 (수) 11:51 10개월전
군대에선 몸 건강히 전역하는것난 해도 큰 성공이에요. 너무 많은걸 하지 않으셔도 됨.
국방에 의무를 지고 계신 것에 감사를 드립니다. :)
주소 추천 0
 
 
대전지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7-08 (토) 09:23 9개월전
독일에서 공부하기가 한국보다 10배는 힘듭니다.
우선 독일어로 듣고 독일어로 표현하는게 쉽지 않죠.
꼭 독일에ㅅ₩만 해야하는 공부가 아니면 유학 접으세요.
나중에 국제고아 되기 십상 입니다.
주소 추천 0
Home  > 유학일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26 시소설 3이자의 집 구하기 오디세이 5 8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6 398
2325 시소설 5이자의 집 구하기 오디세이 4 6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1 563
2324 유학일기 좀 도와주십시오. 이게 정상인지 도저히 … 35 kalmanfi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03 4756
2323 유학일기 2후기같은 도피유학일기 8 학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01 1775
2322 시소설 1이자의 집 구하기 오디세이 3 2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9 565
2321 시소설 1이자의 집 구하기 오디세이 2 8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6 739
2320 시소설 이자의 집 구하기 오디세이 1 4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6 937
2319 유학일기 유학생 선배님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8 러시아에서온유학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3 1215
2318 유학일기 프푸or 만하임or 하이델 or 다름슈… 7 초코빵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12 1662
2317 유학일기 1시험에 대한 두려움이 너무 크네요 4 유기경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11 1334
2316 사는얘기 4또다른나라로의이민? 22 ㄴㅑㅇㅂㅏㅁㅂㅣ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28 3190
2315 유학일기 저는 자동차 정비사 입니다 bzw. Ic… 7 거니거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26 1907
2314 유학일기 어학 공부하러 독일 온지 7일째... 10 너굴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25 2736
2313 유학일기 독일대학교 유학조언좀해주세요 4 꿀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22 1842
2312 사는얘기 '니하오'가 인종차별이 아닌 경우 5 커피중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9 1764
2311 유학일기 독일취업이나 이민 관련해서 참고할 만한 … 3 student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9 1551
2310 유학일기 인종차별(독일욕 갈켜주세요ㅕ) 17 오길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5 3210
2309 유학일기 2아우스빌둥, 나 자신과의 싸움 6 덴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3 1906
2308 사는얘기 1죽음에 이르는 병: 무지 4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6 1289
2307 사는얘기 무슨 부귀 영화를 누리자고.. 12 유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2 2728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