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56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Das schattenspendende Licht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56.210) 조회 2,432회 작성일 13-05-15 19:38

본문

Das schattenspendende Licht

              그림자 드리운 빛


Der Vollmond ist zwischen den Ästen aufgehängt,
und der Mondschein geistert im Wald.
Stehenbleiben, wo schon einmal Stillstand eintrat,
rinnere ich mich allein an die gelebte Wahrheit,
die von dem Inneren des Herzens rieselt.

보름달은 나무가지 사이에 걸려있고,
달빛은 숲사이로 어른거리는데.
언젠가 발걸음 멈추었던 적 있는 곳에 멈추어 서서,
가슴 속 깊은 곳에서 흐르는
사랑 지닌 진실을 홀로 회상합니다.

In dem tänzerischen Licht,
das der Mondschein über den Wald fallen lässt,
erkenne ich einen Bewusstseinsblitz.
Dass meine Seele
das schattenspendende Licht ist.

달빛이 숲 위로 쏟아지는,
그 춤추는 빛 가운데서,
나는 섬광같은 깨달음을 얻습니다.
내 영혼이
그림자 드리운 빛이라는 걸.

Die Kälte, die der Mondshein im Vorfrühling verbreitet,
macht den ganzen Wald kühl,
doch in meinem Herzen ist
das schattenspendende Licht
in der Erinnerung, die meine traurige Liebe war.


이른 봄 달빛의 냉기가
온 숲을 얼게해도,
내 마음 속에는
슬픈 사랑의 추억이
그림자 드리운 빛으로 남아 있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50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9 03-05
149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3 06-11
148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2 05-08
147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0 03-05
146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7 07-29
145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4 06-24
144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6 06-16
143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7 04-16
142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3 04-11
141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4 03-29
140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8 03-26
139 시소설 52H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2 03-26
138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9 12-01
13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9 09-11
13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7 05-21
135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4 04-29
13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1 03-21
133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0 01-08
132 시소설 Schluckauf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4 10-12
열람중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3 05-15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