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90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Jedes Jahr um diese Zeit.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64.21) 조회 2,269회 작성일 12-06-23 08:43

본문

Jedes Jahr um diese Zeit                                          해마다 이맘 때면

Ich höre,                                                                해마다 이맘 때면,
dass ein Kuckuck                                                      옥류산 산마루에서 누군가 부르는
auf einem Grat des Berges Okryu ruft,                        뻐꾸기 울음소리를
jedes Jahr um diese Zeit.                                          나는 듣느니.

Und ich sehe,                                                          마치 억울한 원혼들이 돌아오 듯,
dass eine blutfarbige Azalie,                                      다시 피어나는 철쭉꽃,
wie der Geist eines fälschlich zum Tode verurteilten    그 핏빛 한(恨)을
wieder aufblüht.                                                      나는 보느니.

Ich höre,                                                                  해마다 이맘 때면,
dass ein sanfter Nachtwind                                        화진포 솔숲을 불어가는
durch den Kiefernwald der Bucht Hoajin hindurchweht,  은은한 밤바람 소리를
jedes Jahr um diese Zeit.                                            나는 듣느니.

Und ich sehe,                                                            마치 이루지 못한 짝사랑의 넋인 듯,
dass ein blassrosa Küstenröslein,                                다시 피어나는 해당화,
wie der Geist einer unerwiderten Liebe                        그 가녀린 분홍빛 하소연을
im Mondschein wieder aufblüht.                                  나는 보느니.

Ich höre und sehe an meine Jugend,                            해마다 이맘 때면,
wenn ich bei mir Einkehr halte,                                    로렐라이 언덕길의 적막 속에서
in der lautlose Stille von der Lorelei,                            내 안으로 들어가면,
jedes Jahr um diese Zeit.                                            내 젊은 시절을 듣고 보느니.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0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7 04-20
129 시소설 tori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8 03-30
12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42 03-04
12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06 02-28
126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2 02-11
125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97 02-07
124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0 01-06
123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1 12-25
122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64 12-07
121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0 11-23
120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4 10-29
11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5 10-26
11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2 09-04
11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1 08-23
116 시소설 패너똘스또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0 08-15
115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4 08-14
114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2 08-09
113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6 07-03
11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4 06-29
열람중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0 06-23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