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79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수인들의 숙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170.63) 댓글 5건 조회 2,827회 작성일 12-03-22 11:09

본문

수인들의 숙제

세상에 갇히지 않은 이
어디 있나요 누구나
믿음과 욕망과 생각과 시간의
형틀에 갇혀 평생을 살지 않나요

나를 에워싼 저들의 총칼
저들에게도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들이 있고
저마다의 아기자기한 행복을
지켜낸다 믿지요

저 총칼든 이들의 부당함을 외치며
저들에게 내뱉는 욕설
스스로를 내어 놓아 세상을 구하겠다는 외침 뒤에
자기를 높이려는 욕심이 있지요

나를 에워싼 그 비린 싸움은 끝이 없고
당신들이 흘리는 피는 언젠가
세월에 묻혀 굳어지겠지요

누구나 그렇게 자기 마음 속 맨 아래칸에
핏빛 비린 죽은 생선을 넣어 두고
세상을 보는 자기 시선을 강요하고

갇힌 당신들은 네 잘못이 내 잘못이며
내 잘못이 네 잘못인줄을 도무지
믿으려 들지 않아요

아마도 그래서 당신들 모두는
그렇게 갇혀서 살고 있나 봐요

조금이라도 벗어나려 몸부림치는 것
그것이 우리 갇힌 이들의
숙제 아닌가요

22.03.2012 fatamorgana
추천1

댓글목록

한겨레님의 댓글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93.♡.64.116) 작성일

fatamorgana  님 ! 아집과 집착의 전도몽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무지한 중생인 제 모습을 보는 것 같아 뜨금합니다.  답시 한 수 올립니다.

내 몽매함으로

사람이란 제가 놓은 덫에
제가 걸리기 마련이라는데,
내가 바로 내가 지은 망상으로
나를 가두고 말았구나 !

내가 숨가쁘게 달려온 그 세월은,
언제이건,  어디서이건,
성공을 향한 것이었고
부자가 되기 위한 것이었지.

내남없이 사람이란 모두
그걸 바라지 않나요 ?
가난 아닌 부유함을-
실패 아닌 성공을-

오,  진눈깨비  내리는 날씨처럼
궂은 내 인생이여,
예나 제나
심령의 안정을 잃고 있어라 !

내 요구는 끝이 없었고,
불가능한 것들을 늘 갈망했구나 !
그게 바로 내가 지은 망상 속에서
내 덫이 되었구나 !

내 요구들을 절제했더라면,
내 갈망을 내려놓았더라면,
더 좋았을 것을-
내 몽매함으로 그리하질 못했구나 !

fatamorgana님의 댓글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91.♡.156.54) 작성일

한겨레님, 길벗님.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늘 진심이 가득 전해지는 한겨레님의 정말 좋은 답시도 정말 잘 읽었습니다.
우리 삶이 살아봄직한 무엇인 이유는, 조금 진부하게 들릴 지도 모르지만, '사랑' 때문이 아닐까 짐작해 봅니다. 사랑 때문에 그 틀들을 뛰어 넘을 수 있고, 비로소 가진 것을 내려 놓을 수 있고, 우리네 닫힌 삶을 조금씩 열 수 있는 것 아닐까요.

한겨레님의 댓글의 댓글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93.♡.64.139) 작성일

fatamorgana 님 !  불가(佛家)에서는 우리네 인생을 "일기일회(一期一會)의 삶" 이라고 하지요.  이 세상에 한번 나와 만나고 살아가는 삶, 후회없이 바르게 살아라 하는 말이지만, 후회없는 삶을 살아온 사람이 과연 얼마나 있을까요 ?
저는 사랑 때문이 아니라. 팍팍한 삶의 환경을 이겨나가기 위한 "도전"때문에 살아왔다고 할 수 있는데, 그것도 지나고 보니 허망한 것이더군요.  지금은 그냥 살아지는 것이기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1 06-20
109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0 06-15
10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1 06-05
10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8 05-21
10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7 04-20
105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2 03-22
열람중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8 03-22
103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8 03-07
102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6 03-06
101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4 02-26
100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1 02-13
99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3 01-26
98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4 01-18
9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1 01-10
96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4 01-04
95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1 01-04
9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1 12-30
93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6 12-23
92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4 12-21
91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2 12-15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