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85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Auf unserer Lebensbühne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64.42) 조회 2,761회 작성일 12-02-13 21:11

본문

Mein lieber Freund !
Hast du schon einmal
irgendwo auf deinem Lebensweg
ein einzelnes sinnvolles Leben gesehen ?

Mein lieber Freund !
Hast du schon einmal
irgendwann auf deiner Lebensbühne
ein abgelegtes sinnloses Leben erlebt ?

Unser Erdenleben
ist in sich Wahrheit und Verdrehung,
und das Wohl und Weh zu gleich.
Ist es nicht wahr ?

Jeder von uns
ist kein beständig Guter,
und auch kein unveränderlich Böser.
Ist es nicht wahr ?

Wir haben nur das gesehn und gehört,
was wir sehn wollten,
was wir hören wollten.
Ist es nicht wahr ?

Ich glaubte,
dass auf meiner vergangenen Lebensbühne,
der Kampf gegen Verzweiflung,
die Flucht vom Schuldbewusstsein war.

Ich hatte es nicht gewusst,
dass ich nicht zu kämpfen brauchte,
dass ich keinen Weg zu fliehen hatte,
und dass ich nichts hinzufügen musste.

Mein lieber Freund !
Lassen wir unser Leben
doch so einfach laufen,
wie der Mond zwischen den Wolken zieht !


 <한글번역> 
  우리들의 인생무대 위에서

벗이여 !
우리들 인생행로 어디선가
뜻 깊은 삶이 따로 있는 걸
본 적이 있는가 ?

벗이여 !
언젠가 우리들 인생무대 위에서
뜻 없는 삶이 따로 있는 걸
체험한 일이 있는가 ?

우리들의 인생살이엔
진실과 왜곡이,
행과 불행이 어울려 있다네.
그렇지 않은가 ?

우리들 가운데 누구도
한결같이 착한 이가 없고,
변함없이 악한 이도 없다네.
그렇지 않은가 ?

우리들은 우리가 보고 싶은 것만,
우리가 듣고 싶은 것만
보고 듣는다네.
그렇지 않은가 ?

나는 믿었었다네,
내 지나간 인생무대가
절망과의 투쟁이라는 걸,
죄의식으로부터의 도망이라는 걸.

나는 몰랐었다네,
내가 싸울 필요가 없었다는 걸,
내가 도망칠 길이 없었다는 걸,
내가 더 갖출 것이 없었다는 것을.

벗이여 !
우리들의 인생
구름에 달 가듯
그냥 가게 내버려두세나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1 06-20
109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0 06-15
10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2 06-05
10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8 05-21
10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7 04-20
105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2 03-22
10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8 03-22
103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8 03-07
102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6 03-06
101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4 02-26
열람중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2 02-13
99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3 01-26
98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4 01-18
9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1 01-10
96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4 01-04
95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1 01-04
9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1 12-30
93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6 12-23
92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4 12-21
91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2 12-15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