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84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Was soll ich dir sagen ?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65.104) 댓글 4건 조회 3,351회 작성일 12-01-10 14:46

본문

Was  soll  ich  dir  sagen  ?

Sook,  Du  meine  ehemalige  Spielbraut,
in  den  Kinderspielen  unserer Kindheit !
Kannst  du  dich  auch  noch  erinnern,
wie  das  Äpfelchen  in  der  Vorstadt
hinter  dem  Violette-Wolken-Tor  getragen  wurde ?

Der  Berghang  von  damals,
der  unserer  Spielplatz  in  der  Kindheit  war,
hat  sich  bereits
in  eine  fremde  Stadt  verändert,
und  das  Äpfelchen  soll  auch  verschwunden  sein.

Ach ! 
Unsere  Erinnerung  an  die  Kindheit
verfloss  wie  ein  Kaleidoskop.
Und  unbemerkt,
sind  wir  bereits  alt  geworden.

Wenn  wir  uns
im  Lauf  der  Jahre,
irgendwo,  irgendwann  begegnen  werden,
was  soll  ich  dir  eigentlich  sagen ?

 <한글번역> 
         
      네게 무슨 말을 해야 하나 ?

나 어릴 적 소꼽장난에서
내 각시였던 숙아 !
너도 아직
자하문 밖 능금을
기억하고 있느냐 ?

우리 어릴 적의 놀이터였던
그때 그 산허리는
지금은 이미
낯 선 도시로 변해버렸고,
그 능금도 사라져버렸다고 하는구나.

아아 !
우리들 어린 시절의 추억은
주마등처럼 흘러갔고.
우린 어느새
늙은이가 되어버렸구나.

만약에 우리가
세월의 흐름 가운데에서
어느 때,  어느 곳에서 만나게 된다면,
도대체
나 네게 무슨 말을 해야 하나 ?    <끝>
추천1

댓글목록

한겨레님의 댓글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93.♡.65.104) 작성일

우리 세대가 소꼽장난하던 시절에는,  군것질 할 것이라군  요즘같이 풍성한 먹거리(과자. 과일)들이 없었고, 동네 가게에 가면 눈깔사탕(엿을 고아서 엄지손가락 만하게 동그랗게 만든 설탕덩어리)과 비과라고 하는 원조물자인 분유를 끓이고 고아서 새끼손가락 만하게 잘라낸 밀크과자 뿐이었지요. 그나마도 돈이 없으니까 못 사먹고, 자하문(서울 시내에서 세검정 나가는 길목에 있는 북소문) 밖에 있는 산비탈에 가면 오얏나무, 능금나무가  지천으로 있어서 여름부터 가을까지 근 10킬로미터 반경의  인근 가난한 집 아이들이 산길을 타고  모여들어 따 먹고 놀았지요. 나무 주인들도 아이들이 눈치 보며 따 먹는 걸 못본 척하며 눈 감아 주었구요.  오얏은 지금 독일에서의 자연산 풀라우메이구요,  능금은 독일에서는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물론 한국에서도 사라졌다는 군요) 그냥  탁구공 크기의 사과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 능금을 주머니 칼로 잘게 쪼개서 병뚜껑에 담아  서방님 진지라고 밥상 차려주던 쏘꼽각시를 지금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어 만나서  "보고 싶었다 ! 만나서 행복하다!"  말하면  너무 의례적인 인사가 되지 않을 까요 ?    만약 만나게 된다면, 그저 sn눈물 글썽이면서 두 손 꼬옥 잡고 말 없이 얼굴만 들여다 보게될 것 같은데요. 할 말, 하고 싶었던 말들이 너무 많아서....

한겨레님의 댓글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93.♡.64.68) 작성일

smallpoppy님 ! 저는 구세대가 되어서인지, 무얼해보라는 건지 이해를 못했습니다.

"페이스북 해서 찾아보셔요 "  무슨 뜻이지요 ?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1 06-20
109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0 06-15
10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2 06-05
10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8 05-21
10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7 04-20
105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2 03-22
10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8 03-22
103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8 03-07
102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6 03-06
101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4 02-26
100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2 02-13
99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3 01-26
98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4 01-18
열람중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2 01-10
96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4 01-04
95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1 01-04
9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1 12-30
93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6 12-23
92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4 12-21
91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2 12-15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