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93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Der erste Schneefall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64.78) 조회 2,691회 작성일 12-01-04 21:00

본문

Der  erste  Schneefall

Heute  Morgen,  prangt  es  im  schönsten  Weiß,
was  der  erste  Schnee  fiel
von  gestern  in  der  Nacht.

In  dem  ersten  Licht  dieses  neuen  Morgens
spüre  ich  die  heilige  weiße  Strahlkraft,
die  über  das  Weltall  verbreiten.

Sie  breitet  ihre  himmlische  Harmonie
über  die  Welt  und  alle  Wesen  sein  aus.
Oh !  Sieh !  Den  herrlichen  Buddha-Dahrma !

Der  herrliche Buddha-Dharma  gibt
den  unbekannten  Mut  und  die  tiefe  Stille
in  meinem  Innere.

An  diesem  neuen  Morgen
bereite  ich  mich  ein  neues  Leben,
ohne  Sorgen,  voll  Frieden  und  voll  Harmonie.

Oh !  Diese  herrlich  Natur !
Alles  ist  ein  einziges  Bejahen !
Alles  ist  der  Weg  zum  wahren  Glück !


<한글번역>

    첫눈

오늘 아침은,
밤새 내린 첫눈으로
눈부시도록 새하얗게 빛이납니다.

이 새 아침의 첫 빛 안에서
삼라만상을 뒤덮은
새하얀  원광圓光을 느낍니다.

원광이 그의 장엄한 조화를
온 세상 중생에게 펼치고 있습니다.
오오 !  저 장엄한 불법佛法의 세계 !

장엄한 불법이
내 마음 속에
알 수 없는 용기와 안정을 줍니다.

이 새 아침에
나는 근심 없고,  평화와 조화 가득한
새 인생을 채비합니다.

오오 !  이 장엄한 삼라만상이여 !
모두가 긍정으로 귀일하고 !
모두가 진정한 행복에 이르는 길일쎄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1 06-20
109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1 06-15
10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2 06-05
10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8 05-21
10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7 04-20
105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2 03-22
10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8 03-22
103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9 03-07
102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6 03-06
101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5 02-26
100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2 02-13
99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4 01-26
98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4 01-18
9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3 01-10
96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4 01-04
열람중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2 01-04
9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2 12-30
93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7 12-23
92 시소설 가멜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4 12-21
91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2 12-15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