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87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차 한 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71.247) 댓글 6건 조회 3,098회 작성일 11-12-13 00:28

본문

               Eine Tasse Tee

 
Setze mich vor eine Tasse Tee
entferne mich, folge dem Wohlgeruch,
auf dem fernen Weg zum Rein-Land
geht das warme Gesicht des Avalokiteshvaras auf .
 
Betrachte im Munde einen Schluck Tee,
entferne mich, folge dem Wohlgeschmack,
auf der Zunge sitzt Säuernis wie Herbe.
An der Zungenspitze bleibt Süße wie Bitterkeit.
 
Auf meinem Innersts-Spiegel,
funkelt und erlicht der Lebensfunke im Nu.
O, meine Dummheit, was als Flecke darauf zu haften!
O, Sehnsucht, was nach dem Hass zu verweilen !
 
Schäme mich vor lächelnder Avalokiteshvaras,
setze ich die leere Teetasse ab :
Dass das Erdenleben nur so eine Erscheinung
einer Tasse Tee ist-, mache ich mir so Sorgen !


   차 한 잔
 
 
차 한 잔 따라 놓고,
향내 따라 길을 나서면,
아득한 서역 정토 길 위에
따뜻한 관음보살 얼굴 떠오르네.
차 한 모금 머금고,
향미 따라 길을 나서면,
떫은 듯 혀 위에 앉는 신맛.
씁쓸한 듯 혀끝에 남는 단 맛.
 
진진찰찰 나투고 스러지는
내 마음 속 거울 위에.
얼룩으로 달라붙는 내 어리석음이여 !
미움 끝에 남는 그리움이여 !
 
빙그레 웃는 관음보살 부끄러워
비운 찻잔 내려놓으며,
차 한잔의 나툼인 인생인 것을-
그토록 애닳아 했구나 !
 
 
 
 
 
 
 
 
 
 
 
 
 
 
 
 
 
 
 
 
 
추천1

댓글목록

Jivan님의 댓글

Jiv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5.♡.92.20) 작성일

차 한잔의 내음마냥, 관세음보살의 보일 듯한 미소마냥, 여운이 길게 공간에 머무는 시..<br>한겨레님, 감사합니다!&nbsp; 시라면 거의 돌아가는 제게 글 한자, 단어 한마디 한마디가 시의 맛을 전달해 주는군요. <br><br>

Jivan님의 댓글

Jiv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149.♡.35.34) 작성일

<font face="BatangChe, monospace" size="4"><font face="Andalus, serif"><font size="3">Betrachte im Munde einen Schluch Tee</font></font></font> 여기서 Schluch가 아니라 Schluck 이 아닌가요?<br>어제 여쭤 본다는 걸 깜빡했습니다. <br>

한겨레님의 댓글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93.♡.71.247) 작성일

Jivan 님,&nbsp; 오타를 지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관심 기울여 주시고&nbsp; 틀리거나 모자라믐 점을 지적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nbsp;&nbsp; 꾸벅ㅡㅡ

한겨레님의 댓글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93.♡.71.247) 작성일

<DIV>Jivan 님,&nbsp; 오타를 지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nbsp;&nbsp; 앞으로도 관심을 가지시고 틀린 점을 지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nbsp; 혹시 佛者가 아니신지요 ?</DIV>

Jivan님의 댓글

Jiv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149.♡.35.34) 작성일

한겨레님, 이런 진솔하고 아름다운 시를 대할 수 있어 제가 더 감사할 따름입니다. 오히려 제가 님의 글에서 배웁니다.&nbsp; 그리고 저는 시라면 보통 둘러 가는, 무실력입니다. 불자라고 할 건 없고 여기 저기 관심만 있답니다. 근데&nbsp;<font face="BatangChe, monospace" size="4"><font face="Andalus, serif"><font size="3"><font size="2"><span style="font-family: Tahoma;"></span></font> </font></font></font><font face="BatangChe, monospace" size="4"><font face="Andalus, serif"><font size="3"><font size="2"><span style="font-family: Tahoma;">Avalokiteshvara </span></font></font></font></font><font face="BatangChe, monospace" size="4"><font face="Andalus, serif"><font size="3"><font size="2">란 단어를 대하니 반가왔지요. 또 여쭤볼 거,&nbsp; </font></font></font></font><font face="BatangChe, monospace" size="4"><font face="Andalus, serif"><font size="3">funkelt und erlicht</font></font></font><font face="BatangChe, monospace" size="4"><font face="Andalus, serif"><font size="3"> <font size="2">에서 <span style="font-family: Tahoma;">erlischt <span style="font-family: 굴림;">가 아닌지.. 오늘 따라 찬찬하지 못하게 글을 쓰게 되어 죄송스럽습니다.</span></span></font><br></font></font></font>

한겨레님의 댓글의 댓글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93.♡.71.247) 작성일

<DIV>Jivan 님 ! 허허ㅡ 또 오타네요......&nbsp; 그런데 어쩌지요.&nbsp; 수정하려니까, 코멘트가 3개 이상 달린 글은 수정할 수 없다네요.&nbsp; 다음부터는 찬찬하게 확인하고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평소에는 오타를 잘 안 치는 찬찬한 사람인데...</DIV>
<DIV>왜 이런지 모르겠습니다. 나무관세음보살 합장 !&nbsp;&nbsp;</DIV>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열람중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9 12-13
89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6 12-10
88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0 12-09
8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4 12-09
86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9 12-08
85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3 11-23
8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6 10-24
83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0 10-12
82 시소설 푸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65 10-02
8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9 08-19
80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2 08-07
7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7 07-12
7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0 06-29
7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1 06-16
7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9 05-19
75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0 05-06
7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9 03-18
73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8 03-08
7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7 02-12
7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7 01-11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