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77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차가운 가을비 <독어본 ; 한글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70.88) 조회 3,575회 작성일 11-12-10 19:04

본문

 
Der Kalte Herbstregen

Der kalte herbstregen nässt die erde ;;
Meine heiße Träne aber nässt mein Innerstes.

Das dunkle Gewölk windet sich um die Gewäöbe;
Meine Herzensklage aber klammert sich an die Gnade.

Der Donner rollt in der Nähe
Ein anderes Ich aber schluchzt im Inneren.

Der Regentropfen flüstert mit den Bäumen ;
warum doch nur knarrt allein meine Poesie ?

Die Naturen alle schlafen in der Tiefe;
wohin doch läuft einsam meine Herzensreue ?

Der Nachtwind treibt die Regenwolke;
doch was hellt mir auf meine Sündermiene ?

Ach, der kalte Herbstregen kältet mir meine Gefühle;
trotz der Verletzung meiner Seele.

차가운 가을비

차가운 가을비는 대지를 적시는데 ,
뜨거운 내 눈물은 내 마음 속 깊은 곳을 적시고.

먹구름은 창공을 휘감아 도는데,
비탄하는 내 마음은 자비慈悲에 매달리고.

천둥은 가까이서 우르렁거리는데,
또 다른 나는 내 안에서 흐느끼네.

빗방울은 나무들과 속삭이는데,
내 노래는 어이하여 홀로 빗겨가는가 ?

삼라만상은 모두 곤히 잠들었는데,
내 회한 만은 외로이 어디로 달려가는가 ?

밤바람은 비구름을 몰아가는데,
죄 지은 내 얼굴은 무엇이 밝게하려나 ?

, 차가운 가을비가 내 마음을 얼어붙게 하네,
내 영혼의 상처는 이랑곳없이.
추천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0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8 12-13
열람중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6 12-10
88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0 12-09
8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4 12-09
86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9 12-08
85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3 11-23
8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6 10-24
83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0 10-12
82 시소설 푸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65 10-02
8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9 08-19
80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2 08-07
7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6 07-12
7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0 06-29
7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0 06-16
7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8 05-19
75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9 05-06
7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9 03-18
73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8 03-08
7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7 02-12
7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7 01-11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