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95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유학생의 진솔한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푸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160.150) 댓글 7건 조회 4,365회 작성일 11-10-02 10:07

본문

<유학생의 진솔한 이야기>
 
평소 좋아하던 예쁜 파마머리도 포기해야 했고,
엄마가 해주시는 맛있는 음식들도 포기해야 했고,
따뜻한 집에서의 가족의 보살핌도 포기해야 했고,
늘 힘이 되어주던 친구들과의 즐거운 만남도 포기해야 했고,
거실에 누워 편안히 한국 오락프로그램, 드라마를 보는 것도 포기해야 했고,
먹고 싶은 것, 입고 싶은 것, 하고 싶은 것들을 마음대로 사는 것도 포기해야 했고,
 
스스로 모든 일을 책임지고 처리해야 하는 것에 부담감을 느꼈고,
가족, 친구들과의 떨어짐에 외로움과 슬픔을 느꼈고,
외국 사람들과의 문화차이에 다름을 느꼈고,
여행과 거주는 천지차이라는 걸 느꼈고,
 
그러나,
 
혼자서 모든 책임을 지기 때문에 모든 일에 좀 더 신중해졌고,
작은 것도 소중하게 생각하게 되었고,
하나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더 공부에 집중하게 되었고, 
새로운 환경에서 지내면서 시야를 넓히게 되었고,
새로 사귄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을 즐기게 되었고,
다름을 겪으면서 그 차이를 이해하려고 노력하게 되었고,
 
무엇보다 전보다 더 강해진 나를 느낄 수 있었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지금보다 나아질 나를 위해
내가 가졌던 소중한 것들을 잠시 놓아두었다.
내가 지금 이곳에 온 것이 그만큼의 가치가 있는가 되묻기보다
전보다 하루하루를 더 열심히 사는 것이 나를 위한 최선이라 생각한다.
뒤돌아보지 않고, 전력질주!
 
유학생들 파이팅!! =)
 
 
by. D
추천4

댓글목록

CMSL님의 댓글

CMS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5.♡.136.146) 작성일

지금 유학생은 아니지만 한참 전에 같은 길을 걸었던 사람으로 마음이 짠하며 대견스럽기도(죄송^^;;)합니다. 님께서는 즐겁게 유학생활 하시고 원하시는 바 꼭 이루실 것입니다^^ 여유도 생기실 것이고요. 훗날 유학생 시절이 많이 그리워지실 거예요^^<div><br></div><div>당부: 건강 꼭 챙기세요. 아무리 바쁘셔도 끼니 거르지 마시고 제대로 챙겨드시고 틈틈히 운동도 하시고요. 유학시절에 건강(특히 위장) 상하시는 분 참 많은 것 같습니다.&nbsp;</div><div><br></div><div>글쓰신 분과 다른 모든 분들 화이팅!&nbsp;</div>

  • 추천 1

포도같은내얼굴님의 댓글

포도같은내얼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7.♡.69.34) 작성일

푸짱님의 진솔한 이야기에 공감하고.. &nbsp;힘을 얻네요!<div>저도 앞으로 펼쳐질 미래를 기대하며 화이팅! 유학생 그리고 모두모두 화이팅! =D</div>

푸짱님의 댓글

푸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144.♡.161.13) 작성일

<DIV>다들 감사합니다! ^^ </DIV>
<DIV>생각보다 유학생활이 녹록지 않더라고요.. 갑자기 그냥 그런 생각이 들어서요. </DIV>
<DIV>아마 대부분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계실거라 생각이&nbsp;듭니다.. </DIV>
<DIV>&nbsp;</DIV>
<DIV>다들 힘내세요!!! &nbsp;</DIV>

아침처럼님의 댓글

아침처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5.♡.109.174) 작성일

<DIV>네..푸짱님도 힘내세요...제일 많이 늘린 능력은 요리아닌가해요..^^;</DIV>
<DIV>없는것 가지고 참...잘도 해 먹지요.. 머리로 하는 &nbsp;공부보다 몸으로 하는 실용적인 것들, 삶을 살아가는 법을 더 많이 터득한다고 할까요...가끔 공부하러 온건가 요리하러 온건가 착각하는 시기도 있었구요..3년 지나니 이제 좀 적응이 되네요..근데 영 겨울은 힘드네요..겨울준비잘하세요.</DIV>

  • 추천 1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0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9 12-13
89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6 12-10
88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1 12-09
87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4 12-09
86 시소설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9 12-08
85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3 11-23
8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6 10-24
83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0 10-12
열람중 시소설 푸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66 10-02
8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9 08-19
80 시소설 리드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2 08-07
7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7 07-12
7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1 06-29
7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1 06-16
7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9 05-19
75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0 05-06
7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9 03-18
73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8 03-08
7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7 02-12
7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7 01-11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