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66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어머니의 과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149.145) 댓글 1건 조회 4,180회 작성일 10-11-23 13:10

본문

어머니의 과자
 
 
없는 살림에
전깃세 많이 나오게
과자랑 오분이 가댕키나 혀
 
매번 시어머니 닦달에도
눈 하나 꿈쩍 않고
밀가루며 사랑이며 계란이며
빠다며 설탕이며 듬뿍 넣어
반죽을 하고 오븐을 미리 뎁히고
병아리 모양으로 반죽을
짜 내어 오븐에 넣고
과자가 노릇노릇해 질 때까지
기다렸다 꺼내어 놓습니다
 
학교 댕겨 온 아이들
향긋한 냄새를 맡으며 과자다
하고 내 품에 달려들라 치면
전깃세 걱정이며 시어머니 호령이며 다 잊고
 
아 이 행복의 순간은 정말이지 
영원히 멈춰 버릴 듯 합니다
 
23.11.2010 fatamorgana
추천1

댓글목록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8 12-23
6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83 12-02
열람중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1 11-23
6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2 11-15
6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9 11-07
65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2 10-26
6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0 09-29
63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6 09-17
6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25 07-27
6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87 07-16
6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18 07-09
5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1 06-30
5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42 06-23
5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70 06-09
5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6 05-31
55 시소설 sonnenblu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94 05-29
54 시소설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0 05-25
53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5 05-14
5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04 04-25
5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10 04-14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