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84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사랑 번역

페이지 정보

작성자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153.185) 댓글 4건 조회 4,218회 작성일 10-11-07 00:01

본문

사랑 번역


어리석은 나
진정 그녀가 누구인지 모르면서도
그녀의 바닥없음을
아주 어렴풋이만 느끼면서도
그래서 도무지 그녀를
해석할 수 없으면서도

그녀를 나의 말로
쉽게 번역해 놓습니다
올바른 해석이 없는 번역이
얼마나 어리석은 것인지 알면서도

세월과 곳 삶과 죽음
기억과 망각이 두렵지 않은
반듯한 이마를 가진 그녀

오늘밤 나는
그녀의 품에 안긴 채
그녀를 품에 안은 채
그녀를 사랑이라
번역해 놓고 잠에 듭니다


06.11.2010 fatamorgana

추천0

댓글목록

haki님의 댓글

hak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7.♡.42.165) 작성일

<IMG src="http://www.berlinreport.com/skin/board/mw.basic/mw.geditor/icons/empty.gif"><BR><IMG src="http://www.berlinreport.com/skin/board/mw.basic/mw.geditor/icons/empty.gif"><BR><BR><IMG src="http://www.berlinreport.com/data/geditor/1011/1471163045_0deba9c0_DSCF2874-2.jpg"><BR><BR><BR>사랑이라는 놈은&nbsp;오른쪽 미움이라는 녀석은&nbsp;왼쪽에서 잠을&nbsp;못&nbsp;이루네요.<BR><BR><BR>

fatamorgana님의 댓글의 댓글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0.♡.207.7) 작성일

정말 예쁜 사진 올려 주셔서 고맙습니다. haki 님.<BR>이 예쁜 장미에게도&nbsp;날카로운 가시가 나 있었겠지요?<BR><BR>좋은 주말 저녁 보내시길 빕니다.

Bora님의 댓글

Bor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5.♡.165.93) 작성일

<P>그래도..그것이 사랑의 번역이 아니고, 사랑의 해석이 아니고, 사랑의 언저리가 아닌 '사랑' 그 자체인 이유는, 같이 잠을 자기 때문일 겁니다. 욕구로서의 잠뿐 만 아닌&nbsp;휴식으로서의 잠. 그걸 같이 나누는 사람이 진짜 사랑하는 사람이죠. 그래서 누구와 같이 잠을 잔다는 것은&nbsp;쉽게 요구할 수도 없고, 쉽게 내어줄 수도 없는&nbsp;마음 안쪽의 가장 깊숙한&nbsp;자리가 아닌가 싶어요.&nbsp;<BR><BR>사랑이라는 추상성이 일상의 구체성 속에서 발현되는 가장 선명한 자리. 당신과의 깊은 잠.<BR>이라고&nbsp;어줍잖이 저는 번역해 봅니다. </P>

fatamorgana님의 댓글의 댓글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0.♡.207.7) 작성일

<P>글쎄요. 사랑이 처음부터 추상성이었을까요. 실은 가장 구체적이고 선명한 삶의 부분이었는 지도 모를 일입니다. 그것을 짧은 말과 생각으로 '추상성' 속에 가두어 버린 것은 우리네 사람들이 아닐까 짐작해 봅니다. <BR><BR>사람을 사람답게 하는 것이 그저 사랑을 살아가는 일일텐데, 안타깝게도&nbsp;많은 사람들은 그것을 영화 속, 노래가사 속 이미지 정도로&nbsp;가두어 놓고, 남들과 사랑하며 살기보다, 남들보다 '더 잘 살기 위해' 원래 사랑이 무엇이었는지 생각 조차 하려 들지 않습니다.<BR><BR>내가 사랑이라 부르는 것을 나의 사랑으로 번역하는 일이 사랑에 대한 해석보다 먼저인 까닭은,&nbsp;그것이 살아야 하는 무엇이지, 배우고 분석하여 알&nbsp;수 있는 무엇이 아니기 때문입니다.<BR><BR>'당신과의 깊은 잠'이라는 번역도 아주 마음에 듭니다. 부족한 글 읽어 주시고 함께 생각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Bora 님. 좋은 저녁 시간 보내세요.</P>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8 12-23
6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83 12-02
6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0 11-23
6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1 11-15
열람중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9 11-07
65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2 10-26
6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0 09-29
63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6 09-17
6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25 07-27
6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87 07-16
6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18 07-09
5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1 06-30
5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42 06-23
5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69 06-09
5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5 05-31
55 시소설 sonnenblu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94 05-29
54 시소설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0 05-25
53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5 05-14
5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04 04-25
5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10 04-14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