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84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행복의 미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151.145) 댓글 8건 조회 4,611회 작성일 10-10-26 09:48

본문

3656226192_cfad1645_regina.jpg
사진 출처: KBS 한민족리포트 이태석 신부 편에서 캡쳐

행복의 미소

오늘 그 여인의 하얀
미소를 보았습니다

손과 발은 모양을 모르게
뭉개져 있고 하루 한 끼 죽을
먹고 살아갑니다 그러나 그녀의 미소
세상 어느 누구의 미소보다도
아름답습니다

남보다 많이 가지는 것
남보다 고통이 없는 것
남보다 위에 서는 것
이런 것들에서 행복이 솟는다고
믿고 사는 우리가 부끄럽습니다

행복과 아름다움을 나의 저울로
빗장질 하고는
세상의 감옥에 갇혀
스스로 만든 행복의 그림자를 쫓는 우리보다
이 나병 걸린 유목민 여인의
영혼은 훨씬 더 자유롭습니다

진정한 행복은 고통과 가난 속에서
피어남을 우리는 도무지
믿으려 들지 않습니다

차창 밖 미소의 그 여인
형체없이 뭉개진 손으로
고맙다며 나의 손을
잡아 줍니다


26.10.2010 fatamorgana 

- 고 이태석 신부님을 기억하며

수단의 오지 마을에서 그곳 주민들과 고통과 가난을 함께 나누며, 봉사의 헌신적 삶을 살다 가신 당신. 당신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나의 모습이 한없이 부끄럽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Jivan님의 댓글

Jiv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93.♡.48.50) 작성일

<span style="font-family: Gulim;">안녕하세요, fatamorgana님.<br>수 많은 고통끝에 평안함을 찾은, 어떤 자기만의 믿음과 행복을 찾은, 그러면서도 그걸 내색하지 않는 그런 </span><span style="font-family: Gulim;">미소</span><span style="font-family: Gulim;">라는 느낌이 듭니다. 이 여인을 사진에 담으신 신부님, 여기 올려주신 fatamorgana님 감사드립니다. fatamorgana님이 여기 안 계신다면 아름다운 미소도 접하지 못했을 거고, 또 님의 아름다운 글들도 대하지 못할 터이니 이곳에 아직 자리지키고 계셔 고맙습니다.<br></span>

fatamorgana님의 댓글의 댓글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0.♡.190.10) 작성일

안녕하세요. Jivan 님.<BR>제가 느끼기에 고 이태석 신부님은 이 여인을 있는 그대로 자신의 영혼에 담아&nbsp;낸것만 같았습니다. (그 여인의&nbsp;모습을 영상에 담은 것은 카메라 기자였겠지만 말이죠.) 사람을 있는 그대로 자신의 영혼에 담아내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닐 것입니다. 저도 그렇지만, 우리는 너무나 당연하게 자신의 저울로 남을 저울질하며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늘 함께 생각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Jivan 님. 좋은 주말 맞이하세요.

Herausforderer님의 댓글

Herausford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141.♡.235.210) 작성일

저 또한 이태석신부님 관련 다큐를 보면서<br>종교인으로서 블라블라가 아닌 묵묵한 삶이 얼마나 큰 가르침인지 새삼 깨달았습니다.<br>신부님 타계 이후 인제대학교 의과대학과 후원단체들이 <br>신부님의 뜻을 이어 훌륭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더군요.<br><br>가슴찡한 깨달음을 주신 고 이태석 신부님의 명복을 빕니다.<br><br>

fatamorgana님의 댓글의 댓글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0.♡.190.10) 작성일

<P>안녕하세요. Herausforderer 님.<BR>정말 묵묵하게 삶으로 몸으로 뜻을 실천하는 이런 분들 앞에 절로 고개가 숙여집니다.&nbsp;정말이지 실천하지 않는 제 모습이 한없이 부끄럽습니다. 돌아가시기 전 마지막으로 'everything is good!' 이라고 말씀하셨다는군요.<BR>Herausforderer 님. 좋은 주말 맞으시기를 빕니다.</P>

Herausforderer님의 댓글의 댓글

Herausford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141.♡.235.210) 작성일

신기루님 달아주신 글을 뒤늦게 읽었네요.<br>부족하지만 저도 삶으로 이야기하려고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br>많이 삐걱거리긴 하지만요. ^^<br><br>여담입니다만 신기루님의 자작시나 뛰어난 독일어 실력에<br>가끔 감탄이 나옵니다.<br>앞으로도 많은 활약과 가르침 기대하겠습니다.<br><br>좋은 하루 만드세요.<br>

비르투포르투나네체시타님의 댓글

비르투포르투나네체시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9.♡.82.43) 작성일

안녕하셔요? 신기루님<br>저도 이태석신부님 다큐를 3번이나 봤습니다<br>너무나 감동이어서...<br>저런진정한 종교인이 많아진다면 종교의 평화가오며 모두가 행복해질수있을것<br>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br>

fatamorgana님의 댓글의 댓글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0.♡.190.10) 작성일

안녕하세요. 비르투포르투나네체시타님.<BR>정말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시지요?<BR>슬프게도 평화와 행복을 결국 자기들만의 것으로 묶어 두려는 그런 사람들-저도 물론 포함됩니다-이 많은 것이 현실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진정 평화와 행복을 원한다면, 이런 이들에게조차 용서와 화해의 손을 먼저 건네는 일을 미루지 않아야 한다는 것입니다.<BR>비록 날씨는 좋지 않지만, 행복한 주말 맞이하세요.

Jivan님의 댓글

Jiv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93.♡.54.163) 작성일

<span style="font-family: Gulim;">올리신 글을 제가 얼렁뚱땅 읽으며 댓글을 달았네요... <br>신부님에 관한 다큐를 보지 못해 마냥 아쉽습니다.<br>fatamorgana님도 좋은 주말 맞이 하시길 바래요.<br></span>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8 12-23
6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83 12-02
6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0 11-23
6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1 11-15
6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8 11-07
열람중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2 10-26
6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0 09-29
63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6 09-17
6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25 07-27
6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87 07-16
6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18 07-09
5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1 06-30
5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42 06-23
5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69 06-09
5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5 05-31
55 시소설 sonnenblu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94 05-29
54 시소설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0 05-25
53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4 05-14
5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04 04-25
5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10 04-14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