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79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흐르지 않는 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149.143) 댓글 6건 조회 5,234회 작성일 10-05-14 12:19

본문

흐르지 않는 강


저 높은 흐름에서
떨어져 내려온 나로서는
미끈한 철골 콘크리트의 바닥 보다는
세월과 내 조상들의 흐름이 깎아 놓은
바위와 모래의 바닥이 훨씬 더 좋습니다

당분간 이 강은 더이상
흐르지 않는다고 합니다
공사중이기 때문입니다

바다에서 태어난 나의 조상은
하늘에 올라 높은 구름에 머물렀다가
높은 산 계곡으로 내려왔다고
전해집니다 바위와 모래와 흙으로
스며들었다 내와 강이 되어 흐르고
결국 하늘로 바다로 돌아가는 것
수만년을 반복해 온 우리의 오래된 삶입니다

사람들은 참으로 우스운 짓을 하며 삽니다
백 년을 살지 못하는 개체들이면서
거짓 약속을 해대며 스스로 속고 속이고
욕심의 흉한 건물들을 세우고 부수고
서로를 짓밟고 서슴없이 난도질 합니다
나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다른 삶을
죽이는 것도 주저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의 이 연극이 짧은 단막에 지나지 않는다는 걸
스스로 파멸하여 자기 목숨을 끊는 비극으로 끝난다는 걸

알면서도 미안합니다 상처입은 삶과 죽은 영혼들에게
이 마음 전할 길이 없어 미안합니다
내가 잠시 흐르지 않는다고
너무 슬퍼하지 않기를 빕니다


14.05.2010 fatamorgana
추천0

댓글목록

bikult님의 댓글

bikul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217.♡.96.197) 작성일

강은 흐르지 않아도 슬프지 않습니다.&nbsp; <BR>공기는 오염되어도 아프다 하소연하지 않습니다.<BR>태양은 먹구름에 가리워져도 울지 않습니다. <BR><BR>단지 그들이 사라지고 없을때 고통받는 것은 오로지 우리 사람일 뿐입니다. <BR>

fatamorgana님의 댓글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217.♡.149.206) 작성일

<P>유미님, bikult님, 주말은 잘 보내셨는지요?<BR><BR>아무쪼록 사람들이 잠시라도 물이 되어, 강이 되어, 바람이 되어, 해가&nbsp;되어 자신들의 '문명'이라는 덧없는 덩어리를 돌아 보았으면 하는 마음입니다.<BR><BR>오늘 오전에 우산을 잊고 나와 비를 시원하게 흠뻑 맞고 돌아다녔네요. 사람들은 슬픔을 슬픔이라 부르고, 아픔을 아픔이라 부를 줄만&nbsp;알 뿐, 남을 슬프게 하고, 아프게 하는데 그&nbsp;끝을 모르는 것 같습니다. <BR><BR>태국의 수도 방콕에서는 군인들이 시위하는 군중들에게 또다시 총을 겨누고 있다고 하는군요.</P>

유미님의 댓글의 댓글

유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7.♡.206.19) 작성일

삭막한 세상에서 주말인사를&nbsp; 건네주는 님의 아름다운 마음이 느껴집니다.<br>어제 남편과 이근처 Bad Lippspringe 에 드라이브를 하고 산보도 하고 커피와 함께&nbsp; 백조모양의 Windbeutel도 먹고 왔죠. 시어머니가 살아계셨을 때&nbsp; 함께 몇 번 가 보았던 곳인데... <br>여기 저기에 보행보조기라고 할까...Gehhilfe 를 사용하고 다니는 노인들을 볼 때... 좀 슬퍼졌더랍니다..<br>그리고 장애자를 볼 때 건강한 자신이 넘 행복하다고 느껴지고요..<br>해가 나왔다가 반가와서 미소를 지려고 하면 사라지곤.. 하더라고요..<br>

noelie님의 댓글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78.♡.224.1) 작성일

fatamorgana 님 안녕하세요?<BR>님의&nbsp;글과 제목을 대하고 갑자기 Bridge of No Return&nbsp; 이 떠오릅니다.<BR>마지막 줄에 ' 내가 잠시&nbsp;흐르지 않는다고' 라고 하신 것처럼 다리는 '내가 잠시 막혀 있더라도' 라고 말할 수 있겠군요.

fatamorgana님의 댓글의 댓글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80.♡.240.121) 작성일

<P>반갑습니다. noelie 님.<BR>그러게요. 원래&nbsp;흐르지 않으면 강이 아니고,&nbsp;오고 갈&nbsp;수 없으면 다리가 아닌데 말입니다. 정말이지 스스로 모순을 만들어 가는 우리 사람들의 모습이네요.</P>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8 12-23
6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83 12-02
6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0 11-23
6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1 11-15
6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8 11-07
65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2 10-26
64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0 09-29
63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6 09-17
6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25 07-27
6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87 07-16
60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18 07-09
59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1 06-30
58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42 06-23
57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69 06-09
56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5 05-31
55 시소설 sonnenblu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94 05-29
54 시소설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0 05-25
열람중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5 05-14
52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04 04-25
51 시소설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10 04-14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