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217명
2013년은 파독광부가 독일땅에 온지 50년이 되는 해입니다. 1963년 파독광부 1진이 독일에 도착하면서 재독동포사회가 시작되었고, 전세계 동포사회의 형성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습니다. 파독광부분들은 한국의 경제발전에 중요한 공헌을 하셨지만 정작 개인적으로는 낯설고 물설은 땅에서 고생도 많으셨을 겁니다. 그 파란만장한 역사를 어찌 몇마디 필설로 다하겠습니까만 파독광부분들중에 몇분이 독일땅에 와서 겪은 체험을 여기에 풀어놓고자 합니다. 파독광부의 삶은 그 자체가 소중한 역사입니다. 그러니 역사는 기억하는 자의 것이라는 마음으로 어렵게 글을 써가실 때, 서투른 점이 있더라도 많은 성원 바랍니다. 

최정규칼럼 아빠의 이야기(6)

페이지 정보

작성자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910회 작성일 13-03-20 09:11

첨부파일

파독광부협정-1.pdf (4.2M)     9회 다운로드 | DATE : 2013-03-20 09:34:00

본문

"나는 '가문의 희망'이 됐다"

광부모집 시험은 접수증을 갖고 들어서면 우선 이름이 맞는지 확인한 후, 몸무게를 달고, 손 매듭을 살펴본다. 그리고는 '진짜 광부인지, 아닌지'를 묻는 절차를 통과하면, 그 다음에는 60키로 모래 가마를 들어서 어깨에 올리는 시험이었다. 헌데 나보다 덩치가 엄청 큰 사람들도 60키로 모래 가마를 어깨에 올리지 못해서 나가떨어지는 거 아닌가? 난 웃움이 났다. 시골에서는 90키로 쌀 가마도 가대기(인부들이 쌀 가마 등 무거운 짐을 어깨에 메고 나르는 일)해야 일꾼 대접 받는데, 이건 '고작' 60키로인데도 광부를 하겠다는 사람들이 못 올린다는 게 이해가 안 됐다. 더구나 한국도 아니고 독일에 가서 하는 일이라는데 말이다. 드디어 내 차례가 됐다. 나는 나가서 우선 모래 가마에 가까이 가서 어깨를 내려 자리를 잡은 다음, 큰 호흡을 하고 나서 한 발 앞으로 내디디면서 그 가마니를 덥석 들어올렸다. 주변 사람들이 나의 모습을 보면서 의아해 하는 것 같았다.
쬐그만 체구에 60키로 모래 가마니를 아주 가벼운 물건처럼 들어올리는 것을 보고 사람들이 놀라는 표정이 느껴졌다. 내가 시골 마을에서 몇 년을 농사 지면서 했던 가대기라 그냥 한 것인데, 내게는 일상적인 그 일이 그 사람들에게는 놀랄 일이었던 거 같다. 일명 서울 광부들은 그 공개시험장에서 90%나 떨어져 나갔다.
그리고 그 다음은 신체검사였다. 광부로 일할 수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이리저리 검사했다. 또 광부 경력자를 모집하는 것이기 때문에 특히 폐 상태를 자세히 봤다. 그래서 폐를 엑스레이로 검사하는 게 중요했다. 모든 검사와 시험이 끝나고 발표날이 왔다. 아침에 일어나서 한 방에 다 모였는데 분위기가 침울하다. 이미 신문이나 다른 정보통을 통해서 알아본 결과 김제역에서 출발한 우리 중에는 단 한 명도 합격자가 없다는 거였다.
 
유일한 합격 광부
우선 그 방에서 브로커가 올때까지 기다렸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그가 왔다. 브로커는 들어오자마자 나를 보고 손짓하며 "자네, 지금 여기서 뭐 하는 거야, 빨리 가봐. 동교동에 있는 해외개발공사로." 나는 깜짝 놀라 밖으로 나와서 "택시, 택시."를 외쳤다.
그 곳에 가보니, 합격자 발표 명단 옆에 '최정규 재검사'라고 쓰여져 있었다. 나는 수검표를 보여줬다. 나는 곧바로 엑스레이실로 불려갔다. 의사가 "폐가 좋은데, 정말 광산 지하 근무 했습니까?" 하더니 이제 "합격, 가세요."라고 말한다.
그때까진 난 광부를 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폐가 좋은 거는 분명했다. 그런데 내가 왜? 폐를 재검사 받아야 하는걸까? 궁금했다. 나중에 의사는 "폐는 안 좋았지만, '빽'이 있는 어떤 사람을 위해서 순서가 그리 됐다."고 나에게 이야기해 줬다.
이미 독일로 파견된 한인 광부들이 독일의 복지제도에 맛이 들려서, 너무 자주 병가를 내자 독일광산협회가 한국에서 파견오는 광부들에 대한 신체검사 강화를 요청해서 생긴 일이라고 한다.
재검 후 합격. 나는 김제역 출발 팀에서 유일하게 합격을 한 것이다. 곧바로 언어 교육이 시작되었다. 시골 형님은 이미 올라와 공장에 다니는 여동생에게 이야기해서 방 한 칸을 얻었다. 정확하게 기억나지는 않지만 시흥에 있는 대한전선이라는 공장 근처였던 것 같다.
 
가문의 희망이 되다
나는 이제 이미 우리 가문을 짊어진 사람이 됐다. 독일에 광부로 가서 우리 집안이 가난에서 벗어나게할 유일한 희망이 된 것이다. 헌데 그 언어 공부라는 것이 한글도 아니고, 독일어인데 영어 알파벳 에이비씨도도 모르는 나에게 느닷없이 "아베체데" 어쩌고 저쩌고 하는데 도저히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 대충 시간 끌기만 해도 된다는 사람들 이야기를 믿고는, 수업을 듣는 척하고 있는데 어느 날 선생님이 나를 가르키면서 묻는 것이다.     
"'광산에서 안녕하세요'를 독일어로 해 보세요."
침묵은 금이다. 나는 입을 다문 채 가만히 있었다. 그리고는 그 선생님이 시키는 대로 앞으로 나가 서 있어야 했다. 벌이었다. 초등학교 다닐 때 가난 때문에 학교에서 당한 치욕적인 일들을 서울에 와서 또 당한 것이다. 다음 날 수업이 끝난 후 쉬는 시간에 나는 선생님을 찾아갔다. "사실 저는 알파벳도 못 읽습니다. 헌데 저는 광부로 가야 합니다. 제가 공부할 방법을 가르쳐 주세요." 했더니, 독일 광산에서 쓰는 용어와 기구명이 적힌 자료를 주면서 "열심히 외우세요." 했다. 그 이후로 선생님은 나를 부르지 않았다. 난 그 자료를 외우기 쉽게 만들어 시간만 나면 천자문 외우듯 외웠다.
 
광부인사 - 그룩아우프
채탄착암기 - 압바우 함마
아침인사 - 굳텐 몰겐
몇 시입니까? - 비필우어
 
선생님이 준 자료에 한글로 덧붙여 써놓은 다음 시도 때도 없이 외웠다. 그리고 시험 날 다행스럽게도 합격을 했다. 아빠는 군대갑종합격, 파독광부시험합격을 한 것이다.
파독광부 자격에는 학력이 없었다. 광부가 될 자격은 건강한가? 였다.
 
독일로 출국
시골에서 출국 날짜를 기다리며 일을 하고 있는데, 하루는 지서 순경이 왔다. 그 순경은 네 큰아버지와 함께 주막으로 갔는데, 내 출국에 문제가 있다고 했다. 외삼촌이 6.25 때 북으로 간 혐의가 있다는 것이다. 그걸 네 큰 아버지가 해결을 해줬다. 그리고 바로 출국 통지를 받았다.
해외개발공사에서는 우리가 민간 사절단이나 마찬가지라며, 거기에 필요한 소양 교육을 받았다. 그리고 민간 사절단처럼 준비하라는 대로 열심히 준비를 했다. 이발하고 양복도 사고. 촌놈 때깔 좀 벗겨 광발내듯 준비했다. 우리는 그렇게 해서 1974년 5월 8일 김포공항에서 비행기를 탔다. 비행기는 일본 동경에 먼저 도착했다. 동경에서 긴 시간 동안 호텔에서 쉬었다가, 알래스카를 거쳐서 독일 뒤셀돌프공항에 도착했다.  1974년 5월 9일이었다.
 
나는 생김새가 나와는 전혀 다른 사람들로 가득한 세상에 내가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하는 사람들의 나라에 떨어졌다. 우선 눈이 휘둥그레졌다. 여기도 보고 저기도 보느라 정신이 없었다. 그 중에서 금발 머리에 정말 예쁜 처녀들이 정말 많았다. 그때 아빠 나이는 스물네 살 이었단다.
한국에서도 도시 생활을 제대로 경험하지도, 구경하지도 못했던 내가 독일이라는 세상을 보는 것은 꿈꾸는 것과 같았다. 광산에서 보내준 버스를 타고 우리는 독일 뒤스브륵(Duisburg) 함본 (Hamborn)광산 schacht 2/5에 도착한 한인광부는 모두 서른두 명이었다.
현대식 아파트처럼 지어진 2층 건물이 기숙사 였고, 식당겸 강당으로 쓰는 큰건물도 새로 지었다고 했다. 정말 꿈인지 생시인지 부안촌놈이 독일땅에서 머슴살이가 시작된 것이다.
 
apa06-01.jpg
 
 <다음계속>
추천0

댓글목록

파독50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2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05 03-29
21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2 03-15
20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2 03-03
19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3 02-23
18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0 05-24
17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0 05-22
16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5 05-10
15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7 05-05
14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2 04-29
13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6 04-24
12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9 04-19
11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0 04-15
10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9 04-08
9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03 03-28
8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6 03-23
열람중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1 03-20
6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2 03-17
5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6 03-14
4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8 03-11
3 최정규칼럼 파독50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2 03-09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